명왕성의 본모습 찾은 뉴호라이즌스 호

(수완뉴스=정찬영)최근 천문학계의 가장 큰 화두는 탐사선 뉴호라이즌스 호의 명왕성 탐사일 것이다.


지난 14일 미국 항공우주국(NASA)는 자국의 우주 탐사선인 뉴호라이즌스 호가 2006년 1월 19일부터 9년 6개월 동안 우주공간을 날아온 끝에 명왕성으로부터 현재 인류의 우주탐사 역사 중 가장 가까운 거리인 1만 2550km 까지 접근했다고 발표하였다.(현지시간 기준 14일 오전 7시 49분 57초​)​ 

 

명왕선 탐사는 우주탐사선인 뉴호라인즈스의 ‘뉴 프런티어’계획이 첫번째는 아니다. 최초의 명왕성 탐사 계획은 ‘플루투 카이퍼 익스프레스’로 2000년에 제안되었다가 예산의 문제로 인해 NASA가 취소하였다. 이후 NASA는 뉴 프런티어 계획의 첫번째 임무로 우주탐사선인 뉴호라이즌스를 계획하였다. ‘뉴 프런티어’ 계획은 ‘디스커버리 계획’보다 더 규모가 크며 많은 비용이 필요하지만, ‘플래그십 계획’보다는 규모도 적고 비용 더 적다. 이 탐사비용은 15년동안 최대 7억달라가 소요된다고 예상하였다.(탐사선, 기술개발, 로켓, 탐사활동, 자료 분석, 교육/공공 봉사활동을 포함)

  

 

c98e22d16683a4638e0e74dcee148e07_1438129

 

(▲ 명왕성, 사진출처=나무위키)

 

뉴호라이즌스 호는 미리 정밀 계산된 이동 경로와 시간을 바탕으로 명왕성의 정확한 표면 형태, 표면 구성물질, 대기와 온도 등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사진촬영도 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탐사선 뉴호라이즌스 호의 명왕성 탐사로 인해 명왕성이 9년 전 박탈당한 태양계 행성으로서의 지위를 되찾을 수 있을지도 많은 이의 이목을 끌고 있다

 

c98e22d16683a4638e0e74dcee148e07_1438129 

(▲ 뉴호라이전스 호 사진, 사진출처=나무위키)

 

뉴호라이즌스 호는 이에 멈추지 않고 앞으로 20년간 작동을 유지하며 태양계를 벗어나 얼음과 암석 파편으로 구성된 카이퍼 벨트 구역으로 진입후 연구를 목표로 두고 있다. 

 

 

수완뉴스 특별 취재1팀 서기단팀 정찬영 학생기자(jcy0830@naver.com) 

About 편집국장

청소년이 직접 제작하는 뉴스를 지향하며, 1020이 화합하며, 1020이 올바른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인도하는 미디어입니다. 수완뉴스의 모든 기사는 기자=>담당기자=>편집기자=>편집국장=>최종승인(보도책임자) 순으로 송출됩니다.

View all posts by 편집국장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