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 조계사 현장취재특별팀=9일, 경찰은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의 제안에 따라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의 체포 작전을 10일, 정오로 미루게 됬다.

 

9일 경찰과 조계사는 격렬한 충돌이 이뤘고, 5시에 자승스님은 ‘내일 정오까지 한 위원장의 거취문제를 해결할 예정이니 민주노총은 모든 행동을 중단하고 조계종을 지켜봐달라’라고 부탁했다. 경찰은 이런 자승스님의 제안을 받아드려 한 위원장에 대한 체포 작전은 실행 직전 중단되게 되었고, 내일로 미루게 되었다.

 

경찰은 다만 “자승스님이 기자회견에서 밝힌 바와 같이 내일 정오까지 한상균의 자진 출석 또는 신병 인도 조치가 이행되지 않을 경우 당초 방침대로 엄정하게 영장을 집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경찰은 한상균에 대한 체포영장 집행이 불교나 조계종과의 관계가 아닌 법질서 수호와 공권력 확립 차원의 매우 엄정한 사안으로 인식하고 있음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Categories: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