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교육, 청소년] 강원도출입기자반,  지난해까지 도교육청 위주로 이루어지던 세월호 희생자 추모 행사가 4주기를 맞아 학교 단위에서 다채롭게 펼쳐지고 있어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먼저, 횡성에 있는 현천고에서는 16일 오후 2시 학생자치회 주관으로 학교 잔디 광장에서 ‘세월호 4주기 추념식’을 갖는다.

이날 추념식은 수업 시간을 이용한 리본 매달기 행사를 시작으로, △ 교사와 학생이 함께하는 플래시몹, △ 묵념, △ 모형 배 들어올리기, △ 작은 종이배 붙이기, △ 교사, 학생, 학부모의 자유발언, △ 함께 노래부르기로 이어진다.

속초 설악여중에서도 세월호 추모행사를 한다. 16일 점심시간을 이용해, △ 학생들이 직접 그린 현수막 설치, △ 세월호 팔찌와 뱃지 나눔, △ 세월호 추모 메모를 이용한 전시물을 설치한다.

원주에서는 청소년 단체인「청소년들의 ‘행동하는 양심’」이 세월호 4주기 추모행사 ‘못다핀 꽃들을 위해-끝내지 못한, 하지만 끝낼 수 없는’을 15일 오후 4시부터 원주 백간공원에서 갖는다.

이날 행사에서는 △ 추모작품 전시, △ 다양한 추모공연, △ 추모작품(그림, 캘리그라피, 시, 산문 등) 부스 운영, △ 자유발언 등의 행사를 갖는다.

세월호 참사 4주기 도내 학교와 학생들은 다양한 세워호 참사 추모식을 가졌다. 사진은 호반초등학교에서 세우러호 추모식을 가졌던 모습 사진=강원도교육청 제공
호반초등학교 사진=강원도교육청 제공

춘천 호반초등학교에서는 학급에서 ‘안전하게 살 권리, 공감하는 행동’을 주제로 계기 수업이 이루어지며, 학생자치회 중심으로 세월호 리본 공작소, 기억과 추모의 길 만들기, 추모 음악회, 벽화그리기를 진행한다. 학생, 학부모, 교직원들이 함께하는 추모 리본 달기, 모금 활동도 계획하고 있다.

민병희 교육감은 “세월호 희생자들을 기억하려는 우리의 노력이 제2의 참사를 막을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며 “망각에 맞서려는 우리의 노력을 멈추지 말자”고 말했다.

 

강원도출입기자반 media@su-wan.com

Categories: 교육 청소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