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충남태안] 김동주 선임기자, 19일,  충청남도 태안군에서 2018 세계튤립축제를 코리아 플라워파크에서 열었다. 세계튤립축제는 총 55만명 예정, 2만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며, 행사장 주변 상인 등이 없어, 다른 행사과 달리 비교적 조용한 분위기이라, 관람에 집중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번 행사의 주제인 봄은 4월 19일부터 5월 13일까지 25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 김동주 기자

튤립하면 빨간색과, 노란색상의 튤립만 생각하기 일쑤인데, 이곳 코리아 플라워파크에서는 빅토리아 시크릿, 시티 오브 벤쿠버, 돌스 미뉴엣, 정보뷰티, 월드페이보릿, 멘튼, 텍사스 프레임, 잿핏, 그린 스프릿, 로얄버진, 미스프레진, 퍼플 플래그 등 다양한 품종의 200여개 튤립이 곳곳마다 심어져 있다.

행사장 주변에는 튤립 뿐 아니라,  수선화 등 다른 품종도 볼 수 있다.

ⓒ 김동주 기자
ⓒ 김동주 기자

 

글, 사진 김동주 선임기자 tongjoo@su-w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