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북미정상회담]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인 북미정상회담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각각 중국 고위급 항공기와 에어포스 원(미국 대통령 전용기)을 타고, 10일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싱가폴 정부의 노력으로 사전에 (미국 정부의 요청에 따라) 갑자기 취소된 북미정상회담이 다시 정상 개최된 점에 감사함을 표하며, 역사에 영원히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역시 “단 한번의 기회일 것(one-time shout)이라고 발언했다. 

한편, 이번 회담에서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부부장도 같이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Categories: 뉴스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