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1일), 올림픽의 무대…강원도 도착, 하루종일 성화봉송 울려퍼진 철원시

0
20

 

[수완뉴스=평창]  오늘(21일)부터 강원도 봉송 시작했다. 백마고지부터 16km 자전거로 달리며 한반도 평화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의 평화올림픽 개최를 기원했다.

지난해 11월 대한민국에 입성해 제주도와 경상도, 충청도, 전라도를 달린 성화는 경기도와 서울을 거쳐 올림픽이 진행되는 강원도에 도착했다.

철원 성화봉송 4,5번 주자 이해인,우서연 ⓒ 사진: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철원 스파이더 산천어축제_성화봉송 77번 주자 지유진 ⓒ 사진: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철원 스파이더 산천어축제_성화봉송 77번 주자 지유진 ⓒ 사진: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성화의 불꽃은 화천(22일), 양구(23일), 인제(25일), 고성(26일), 속초(27일)를 비롯해 양양(28일), 춘천(29일), 홍천(30일), 횡성(31일)을 달리며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가득한 강원도를 소개할 예정이다.

철원에 도착한 성화봉송단은 파주와 연천에 이어 비무장지대(DMZ)에서 평화를 테마로 자전거 봉송을 진행했다. 성화봉송단은 백마고지를 시작으로 월정리역 양지리검문소까지 16km를 자전거로 달리며 DMZ에 평화의 불꽃을 밝혔다. 자전거 봉송을 마친 성화봉송단은 태봉대교에서 축하행사를 시작으로 철원군 일대를 달리며 성화의 불꽃을 곳곳에 전달했다.

철원 스파이더 산천어축제 성화봉송 78,79번 주자 신박제,송호관 ⓒ 사진: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철원 스페셜봉송 자전거봉송 성화봉송 1,2,3,72,73번 주자 유환식,이태권,김대규,이춘재,손명숙 ⓒ 사진: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회 조직위원회
철원 스페셜봉송 자전거봉송 성화봉송 1번 주자 유환식 ⓒ 사진: 조직위원회

태봉대교에서는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이현종 철원군수, 김동일 강원도의회 의장을 비롯해 지역 주민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하는 통일기차 출발 세레모니가 진행됐다.

5년 연속 대한민국 대표 축제로 선정된 화천 산천어 축제를 찾은 성화의 불꽃은 산천어 축제 현장을 밝히며 강원도가 간직한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세계에 소개했다.

철원 성화봉송 출발행사 최문순 강원도지사 인사말 ⓒ 조직위원회

첫 주자인 육상꿈나무 이해인씨가 탑승한 통일기차는 군악대의 연주와 헬륨풍선이 비상하는 퍼포먼스와 함께 어우러져 힘차게 출발했다.

철원에서는 성화봉송 주자로는 신박제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장를 비롯하여 평창 동계올림픽 운동선수, 자원봉사자 등 다양한 이들이 참여해 성화가 가진 희망과 열정의 불빛을 시민들에게 전달했다.

태봉대교에서 출발한 성화는 마당바위를 거쳐 고석정까지 이어지며 한탄강얼음트레킹 축제를 소개했다. 또 성화봉송단은 철원군 동송읍 현대블루핸즈 동송점에서 이평시가지, 철원공설운동장 등 철원군 일대를 달리며 성화의 불꽃을 곳곳에 전달했다.

글,  백미영 (팀장) 에디터, 김동주 선임기자, 박현우, 박기정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