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학생 대표 33인, 북간도서 독립선언서 낭독

0
54
지난 11일 (현지시간) 중국 용정시에 위치한 3.13 반일 의사릉 앞에서 경기학생 대표 33인이 민족 독립을 위해 순국한 독립운동가들을 기리며 묵념 하고있다. (사진=송태훈)

[수완뉴스=송태훈 사진기자] 경기 학생 대표 33인은 3.1운동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지난 8일부터 13일까지 중국 연길과 연변 지역에서 백두산과 3.13 반일의사릉, 두만강변, 윤동주생가, 명동학교등 독립운동 유적지들을 탐방했다.

일제의 강압 속에서 민족교육을 이어간 명동학교를 방문한 경기학생 대표 33인은 현장에서 교육의 흔적과 건물 내부를 관람하며 100년전 당시의 모습을 간접적으로 경험하며 학생들과 교육을 이어갔던 선생들의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또한 경기 학생들은 명동촌서 100년전 독립운동가들을 생각하며 독립선언문을 필사하고, “3.1 독립선언문”을 당시의 독립운동가들의 느낌을 이어받아 다시 낭독하였다.

역사선생님을 꿈꾸는 안성여자고등학교 최수련(18) 학생은 “교과서을 통해 암기하듯 배우는 역사보다 훨씬 도 가슴 깊이 와닿는다. 간도에서 마주한 선조들의 역사를 몸으로 느끼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굳은 신념을 잃지 않았던 선조들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송태훈 사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