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5년이 지났지만 그리움은 여전히

[수완뉴스=송태훈 기자] 16일 오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 마련된 5주기 기억식 행사장에서 기억식에 참석한 유가족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송태훈 사진기자 

송태훈 기자

송태훈 기자 입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