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월 8일은 보라데이

0
77

[수완뉴스] 

 

 

8ca369fb1022eef525cfb380254dd02f_1444293
보라데이 캘라그라피 공모전 수상작, 사진 제공 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장관 김희정)와 지자체, 여성긴급전화(1366)는 10월 8일(목) 보라데이(가정폭력 예방의 날)를 맞아 전국 각지에서 시민들과 함께하는 ‘보라데이 캠페인’을 개최한다. 캠페인은 경북‧전남‧울산‧대구‧제주 등에서 열리며, 선포식, 공연, 홍보물 전시, 시민참여 프로그램, 거리 행진 등 다채롭게 진행된다. 이날 행사는 여성긴급전화(1366) 지역센터 주관으로 지방자치단체, 지역경찰서, 가정폭력상담소, 아동‧여성안전지역연대 등 지역 유관기관이 함께 참여한다.
8ca369fb1022eef525cfb380254dd02f_1444293
<표-1> 10월 지역별 보라데이 캠페인 추진계획(여성가족부 제공)

 

금번 보라데이에는 지역별 캠페인과 함께, 가정폭력 예방을 주제로 한 홍보영상 송출과 홍보물을 배포하고, 멋글씨(캘리그래피) 공모전 수상작을 발표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보라데이 참여를 확산한다.

 

여성가족부는 지난해 8월부터 매월 8일을 ‘보라데이’로 정하고, 가정폭력은 범죄라는 인식 확산과 피해자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촉구하는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전개해오고 있다. ‘보라데이’의 ‘보라’는 가정폭력 및 아동학대 예방과 피해자(아동) 조기발견을 위해 주변에 관심을 갖고 적극적인 시선으로 ‘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아울러, 내년부터 ‘가정폭력 추방 주간’이 신설될 예정으로, 올해 성폭력 추방 주간(11월25일부터 12월1일까지)에 보라데이 및 추방주간 신설을 알리는 다양한 행사와 홍보를 병행할 예정이다. 신설되는 가정폭력 추방 주간은 가정폭력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류를 개정 시행함으로써, 매년 11월 25일부터 12월 1일을 지정할 예정이다.

 

 

임관식 권익증진국장은 “보라데이를 맞아 우리 주변에 가정폭력으로 고통 받는 피해자들이 있는지 잘 살펴보고, 1366과 같은 전문기관을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며,  “가정폭력 피해자가 적절한 보호를 받고, 건강한 가정으로 회복될 수 있도록 따뜻한 시선과 적극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