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2016 서울형 자유학기제 운영계획’발표

[수완뉴스=서울]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지난 24일 ‘2016 서울형 자유학기제 운영계획’을 발표했다. 2016학년도부터 서울 지역의 중학교 자유학기제가 전면 시행됨에 따라, 서울 학생들이 꿈과 끼를 탐색하여 미래를 설계하고 창의성‧인성‧자기주도학습능력 등 미래역량을 함양하는 ‘모두가 행복한 혁신미래교육’을 실현하기 위한 ‘2016 서울형 자유학기제 운영계획’을 발표했다.

서울형자유학기제란은 학생들이 시험 부담에서 벗어나 꿈과 끼를 찾을 수 있도록 토론·실습 등 학생 참여형으로 수업을 운영하고, 진로 탐색활동 등 다양한 체험 활동이 가능하도록 중학교 1학년 교육과정을 유연하게 운영하는 제도로 학교장이 해당 학교 교원 및 학부모의 의견을 수렴하여, 중학교 1학년 교육과정에서 1학기를 집중학기로 2학기를 연계학기로 운영하거나, 1학기를 탐색학기로 2학기를 집중학기로 운영할 수 있다.

‘탐색학기ㆍ연계학기’에는 기말에만 지필평가를 실시하며 중간고사 기간을 자유학기제 탐색・연계 주간으로 설정하고 학생의 흥미와 관심사 등을 고려하여 다양한 활동중심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교과 융합, 토의 토론, 프로젝트 학습 등 학생참여형 교수-학습을 강조한다.

‘집중학기’에는 교육과정을 유연하게 편성ㆍ운영하고 학생 중심의 참여형 교수-수업을 실시하고, 중간ㆍ기말 모두 지필평가를 실시하지 않고 형성평가・수행평가 등 과정 중심의 평가를 활성화한다. 또한 170시간 이상의 자유학기 활동을 편성하여 학생들의 꿈・끼 탐색을 위한 다양한 체험활동 중심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서울형자유학기제 운영 우수학교 중 60교 내외를 공모・지정하여 중학교 2학년을 대상으로 중2 혁신자유학년제를 시범 운영한다. 또한 중3 학년말 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하여 서울형 자유학기제의 교육적 효과를 제고하고, 초등학교(진로인식)와 중학교(진로탐색) 그리고 고등학교(진로준비)로 이어지는 진로교육을 한다.

서울형 자유학기제의 목적은 꿈과 끼를 키우는 교육활동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학교 교육과정의 자율성을 확대하여 학생 중심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학습효과를 높일 수 있는 교과특성에 맞는 소재를 활용한 융합‧프로젝트 수업 등 학생 참여․활동형 수업을 강화하는 데 있다. 또한 특정 기간에 집중된 지필식 총괄평가를 지양하고 학생의 성장과 발달에 중점을 둔 과정 중심의 평가 실시하여 모두가 행복한 학교를 만드는 데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앞으로도 자유학기제의 취지와 목표에 맞게 전체 중학교 교육과정에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하여 중학교 교육혁신을 선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