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들 ‘수요집회 계속 연다’

0
102

[수완뉴스=외교부,서울] 29일 서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쉼터에 임성남 외교부 제 1차관이 방문하여 위안부 피해자 마 할머니 분들을 만나 위안부 합의에 대한 양해를 구해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피해자 할머니들은 ‘법적 책임’이 빠진 이법 합의안을 받아 드릴 수 없다고 말하며, ‘한일 위안부 피해자 협상 타결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과 수요집회도 계속하는 것은 물론 위안부소녀상 이전은 절대 불가하다고 못 박았다.

김복동(90) 할머니는 “정부가 타결됐다고 하는데 뭐를 타결했다는 말이냐”며 “우리가 바라는 것은 아베 총리가 나서서 법적 책임을 인정하고 잘못했다고 사과하면서 우리 명예를 회복시켜 달라는 것”이라고 밝히며 “내 마음은 돈이 필요 없다”며 “법적으로 명예를 회복시켜달라는 게 우리들의 원이다. 우리는 타결이 안 됐다”고 임 차관에게 호소했다. 또한 위안부소녀상의 철거 가능성을 열어둔 정부에 대해서는 분노하며 이용수 할머니는 “(소녀상 이전은) 당치도 않은 거고, 차관도 (면담에서) 안 되는 거라고 했다”며 “소녀상은 피해자 할머니들의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에 소녀상한테는 아무도 손 못 댄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언제나 해오듯 일본대사관 앞에서 매주 수요일마다 열어온 수요집회도 계속 진행하겠다고 김 할머니는 얘기 했다. 할머니는 “일본이 진정 마음으로 위안부에 대한 죄가 있다고 생각한다면 진실된 마음으로 대사관 앞에 와서 공식 사죄를 해야 한다”며 “진실된 사과와 배상을 받아내기 위해 끝까지 멈추지 않고 투쟁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