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위안부 문제’ 해결, 최종 타결

 

日, 위안부 새 기금 10억엔 지출할 예졍…..

[수완뉴스=서울]김종담 기자, 28일 한·일 양국이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위한외교장관회담에서 협상을 벌인 끝에 ‘위안부 문제 해결’에 대한 협상을 타결했다.

기사다 후미오 일본 외상은 이날 오후 서울 외교부에서 회담을 가진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위안부로서 고통을 겪고 치유하기 어려운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에 대해 사죄한다고 밝혔으며 한일 정부가 협력해 명예와 존엄 회복,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사업을 하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가 협력하면서 소녀상에 대해 공관의 안녕과 위엄 유지라는 관점에서 우려하고 있는 것을 인지하고, 대응 방향에 대해 관련 단체와의 협의 등을 통해 적절히 해결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할머니들의 이번 사과는 그렇게 반갑지는 않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성명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범죄가 일본정부 및 군에 의해 조직적으로 자행된 범죄라는 점은 이번 합의에서 찾아보기 어렵고 일본정부를 대표해 내각총리로서 직접 사죄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대독사과’에 그쳤고, 사과의 대상도 너무나 모호해서 ‘진정성이 담긴 사죄’라고 도저히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일본정부의 국가적 법적 책임 이행이 반드시 실현될 수 있도록 우리는 앞으로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과 함께, 국내외 시민사회와 함께 올바른 문제해결을 위한 노력을 더욱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글=수완뉴스 종합보도부 김종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