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한일 위안부 합의 국회 동의 없어….재협상 해야된다’

[수완뉴스=국회,서울] 더불어민주당(새정치민주연합)은 3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통해 지난 28일 성사된 일본군 위안부 합의와 관련되어 “국회의 동의가 없어 무효”라며 29일 원내대책회의를 이어 연일 강한 비판의 논조를 보였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위안부 문제 해결의 핵심은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 인정과 그에 기초한 사과·배상”이라며 “그 핵심이 빠진 합의는 ‘최종적·불가역(不可逆)적 해결’일 수 없다”고 강조하며 “양국 정부는 협상 타결에 축배를 들고 웃었지만, 피해자 할머니들은 ‘왜 우릴 두 번 죽이냐’고 울었다”며 “피해자들이 받아들이지 않는 립 서비스와 돈으로 일제의 반(反)인륜적 범죄에 면죄부를 줄 순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또한 문 대표는 “가해자의 법적 책임을 묻고 사과·배상을 요구해야 할 대통령이 오히려 피해자들에게 ‘이해해 달라’고 하니 기가 막힌다”면서 “우린 이 합의를 인정할 수 없다. 이 합의는 우리 국민의 권리를 포기하는 조약·협약에 해당하기 때문에 국회 동의를 받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위안부 소녀상의 이전문제에 대해서도 문 대표는  “소녀상은 불행한 역사의 반복을 막기 위해 그 자리에 새긴 역사의 교훈으로서 철거 대상이 아니다”며 “그 앞에서 무릎을 꿇고 반성해야할 일본의 철거 요구는 부끄러움을 모르는 뻔뻔한 처사”라고 강한 비판을 가했다.

그리고 문 대표는”그 부당한 요구에 끌려 다닌 우리 정부도 부끄럽긴 마찬가지”라며 “우린 국내외 양심, 위안부 할머니들과 함께 (위안부 문제에 관한) 일본의 법적 책임, 사죄, 배상을 끝까지 묻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2015년의 마지막 평화시위에 더불어민주당의 의원들 다수가 참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