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소녀상 모습, 수완뉴스 DB
△위안부 소녀상 모습, 수완뉴스 DB

[수완뉴스=국회, 서울] 천정배 신당이라 불리는 ‘국민회의’가 ‘위안부 소녀상’에 대해 공식적인 보도자료를 통해서 입장을 밝혔다.

국민회의는 6일, 국회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정부는 위안부 소녀상에 손대지 않겠다고 선언하라”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보도자료의 내용에는 “위안부 합의안을 거부하는 국민, 위안부 할머니들이 정부에 묻고 있다. 도대체 왜, 그리고 어떻게 이런 굴욕적인 합의가 이루어 졌는지, 그리고 뒷감당을 어떻게 할 것인가를 묻고 있다. 그런데 돌아오는 정부의 목소리는 없다”고 비정부를 강하게 비판하며, 여성가족부의 김희정 장관에 대해서도 강한 논조의 목소리를 보였다.

국민회의는 “총선 출마에 정신이 팔린 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은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한·일간 극적인 타결을 이뤘고, 위안부 할머니들의 가슴 속 오랜 한을 푸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 한마디 해 놓고는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전체회의에 불참해 버렸다. 위안부 피해자 지원 주무부처인 여가부가제 역할을 했는지를 묻는 국민의 요구에 ‘아몰랑’해 버린 것이다. 무책임하고 비겁한 처사이다”고 강하게 김희정 장관에 비판했다.

또한 외교부 역시 비판했다. “굴욕 협상의 주체인 외교부는 어떤가”라는 말로 시작한 보도자료에는 “외교부는 십 수차례에 걸쳐 피해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지만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요구사항은 무시하고 누구의 의견을 수렴한 것인가”라고 강력하게 이번 협상에 대해 비판했다.

국민회의는 보도자료의 끝에 “정부는 국민과 위안부 할머니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라. 일본 정부와 어떤 과정을 거쳐 어떤 논의를 해서 말도 안 되는 합의에 이르게 되었는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 지금 정부가 할 일은 위안부 피해자들의 동의가 없는 한 소녀상에 손 끝 하나 대지 않겠다고 선언하는 것이다”고 밝히면서 보도자료를 매듭지었다.

위안부 협상 타결에 대한 각 당의 입장들이 쏟아져 나오고, 정치권을 넘어선 사회전반적으로 위안부 협상 타결에 대한 말이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