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6353

[수완뉴스=국회,서울]  6일,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대변인은 계속된 ‘위안부 협상’에 대한 강력한 논조와 ‘위안부 소녀상’에 대한 입장들을 거듭 밝히는 브리핑을 진행했다.

오전에 서면으로 진행한 브리핑에서 윤은혜 대변인은 “대한민국 정부는 위안부 할머니들과 소녀상의 눈물을 거두기 위한 재협상을 나서야된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일본정부가 후안무치하게도 ‘소녀상 이전 문제를 한국 측이 해결할 것’이라는 주장을 연일 내고 있다”고 운을 떼며, 일본의 관방장관인 스가 요시히데 역시 5일 브리핑 자리에서 ‘합의에 따라 한국 측에서 적절하게 해결되도록 노력할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밝힌바가 있어 위안부 협상 당시 일본과 어떻게 협상을 하였기에 일본 정부가 이런 터무니없는 소리를 했는지에 대해 궁금하다”고 반문했다.

지난 “외교부는 정부가 관여할 사항이 아니다”라고 일본의 주장을 모두 반박했지만  반박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이런 말을 계속 하는 것에 대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또한 현재 위안부 협상에 대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어떤 의견이나 동의없이 일본과 굴욕적인 합의를 한 것에 대해 정치권을 넘어 사회에서 국민들의 분노가 터지고 있으며, 여기서 불거지는 이면 합의 논란과 일본정부의 언론플레이에 대해서 양국 정부의 위안부 합의에 대한 의혹을 더욱 키우고 있는 부분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그리고 대변인은 “조솔적이고 굴요적인 합의로 양국 정부가 과거사 문제를 정리하고 새롭게 미래로 나가자는 것은 현재 상황을 미뤄봤을때 어불성설이기에 일본정부의 분명한 사실 인정, 책임 있는 사과와 배상 없는 위안부 합의는 국민의 동의를 받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히며 피해할머니, 국민들과 더불어민주당은 우리 정부에 즉각 재협상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정부의 굴욕적인 위안부 협상에 관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등 시민단체와 협력하여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당내 특별위원회인 ‘소녀상의 눈물 운동본부’를 설치했다. 위원장은 추미애 최고위원이 맡았으며, 6일 문재인 당 대표의 4호 인재 영입였던 ‘김석현’ 차의과학대학교 교수와 함께 수요집회에 참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