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대구]  7일 질병관리본부(이하)와 계명대학교은 ‘계명대학교 자원봉사단 소속 학생 5명과 교수1명, 교직원 2명 등 8명이 뎅기열에 집단 감염되는 사태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학생들과 교직원들은 작년 12월 23일부터 31일까지 스리랑카 콜롬보를 방문했다.

현재 8명 중 6명은 뎅기열 확전 판정을 이미 받았으며, 나머지 2명은 국립보건연구원에서 최종확진여부판단을 위한 추가 검사가 진행중에 있지만 현지에서 뎅기열 진단 키트를 통해 양성판정을 받은 바가 있다.

스리랑카 콜롬보를 방문했던 봉사단은 35명으로, 확진판정을 받은 8명을 제외한 27명에게는 의심증상등이 발견되지 않았으나 질본은 지자체와 협력하여 모너터링을 하며 추가 감염시에 대비하는 모습을 기우리고 있다.

이들이 집단 감염된 뎅기열은 ‘모기’에 의해 전파되는 급성 열성 질환으로 사람간의 전파는 되지 않으며 국내에서 감연된 사례는 없었다. 이번 집단 감염은 한 그룹 내에서 2명 이상이 감염된 첫 뎅기열 집단 감염 사례이다.

감염자들은 상대적으로 모기에 많이 노출되는 초등학교에서 거주하면서 봉사 활동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계명대 관계자는 한 언론간의 전화를 통해 “올겨울 엘니뇨 때문에 현지에 모기가 많아 뎅기열에 걸린 것으로 보인다”며 “감염 학생과 교직원 대부분 증상이 호전했고 일부는 곧 퇴원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