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희 여가부 장관 후보자, 위안부 소녀상 이전은 여성부 관여사항은 아니다.

[수완뉴스=국회,여성가족부,서울]  지난 7일 여성가족위원회 신임 여성가족부 장관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장에서 최근 정치권을 넘어선 사회에서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는 ‘위안부 협상’에 대해 질문이 나왔다.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는 위안부 협상에 대해 묻는 질문에 대해  “현실적 제약이 많은 상황에서 정부로선 최선을 다한 결과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하면서 “그동안 위안부 문제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상처가 너무나 깊고 오래돼 현실적으로 어떤 결론이 나도 그 상처가 치유되기엔 굉장히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생각한다”며 밝혔다.

또한 “(요구들이) 충분하게 상대국에 의해서 인정되면 더 바랄나위 없겠지만 상대가 있고, 시간적 제약이 있고, 할머니들은 연로하다”며 “그런 것을 감안하면 지금 할 수 있는 최대한을 한다는 것도 필요하다. 상대방의 입장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위안부 소녀상의 이전문제에 관해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건 민간단체의 성의를 모아서 했던 일이기 때문에 존중해야 한다”며 “여성부가 관여할 일은 아닌 것 같다”고 답변한 바있다. 현재 일본측은 한국 정부의 역할을 강조한 일본 측 언급한바있다.

또한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의 소관 부처를 정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께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고 보살펴온 부처가 여성부”라며 “여성부가 재단을 맡아 운영하게 되면 할머니들의 마음을 헤아려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바가 있다.

하지만 강 후보자는 위안부 문제에 대한 잘못된 답변을 해서 야당의 의원이 바로잡기도 했다.

강 후보자는 위안부 협상에 대해 진일보한 협상이라고 주장하며, 현실적 제약이 큰 상황이고 상대국이 있는 입장에서 과거보다 (진일보한) 최초의 위안부 사과를 공식적으로 받았다”는 점을 근거로 주장했지만, 무리야마 담화나 고노담화 등이 있었기에 이는 최초의 사과가 아니었다고 홍익표 의원이 바로잡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