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정대협 수사 착수

0
160
△위안부 소녀상 모습, 수완뉴스 DB
△위안부 소녀상 모습, 수완뉴스 DB

[수완뉴스=서울] 14일, CBS노컷뉴스는 ‘단독’으로 ‘경찰이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를 상대로 수사에 착수했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이 보도내용에 따르면 14일 서울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찰은 집회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정대협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경찰이 문제삼고 있는 부분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16조 4항 ‘신고한 목적,일시,장소,방법 등의 범위를 뚜렷이 벗어나는 행위 항목’이다’고 보도하며, 1천명을 넘어서면서 당초에 신고한 100여명이 넘어서면서 해당 조항을 위반했다는 점을 주목하였다고 보도했다. 또한 서울경찰청 관계자의 말을 빌려 “외교 공간 100m 이내에는 원칙적으로 집회가 금지되지만 24년 동안 정대협 수요 집회는 평화적으로 진행돼 이를 허용해 왔다”면서도 “현재 정대협 집회 부분에 대해서는 신고범위 이탈을 별도로 검토하고 있다”고 인용보도하기도 했다.

하지만 경찰측은 이와같은 보도가 되자 마자  아니다 라고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은 “다른 단체는 수사하고 있지만 정대협에 대한 수사는 포함되어 있지 않다”며 해명했다

이에 대해 정대협 윤미향 대표는 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매주 집회 신고는 경찰과 의논해서 평화적으로 해 왔다”며 “24년 동안 수요 집회를 하면서 처음 있는 일”이라고 밝히면서 “출석 요구서는 아직 받은 바 없지만 설령 받는다고 해도 24년 동안 집회를 이어온 만큼 걱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