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춘천]  역도 영웅이라 불리는 사재혁(31)선수에게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20일 강원 춘천경찰서는 “지난달 31일 오후 11시에 강원도 춘천시의 한 술집에서 후배인 황우만 선수(21)를 폭행해 얼굴 광대뼈가 함몰되는 등 전치 6주의 중상을 입힌 혐의로 사재혁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사재혁선수는 지난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남자 역도 77kg급에서 금메달을 획득한바 있다.

사재혁 선수의 구속여부는 빠르면  이번주내에 결정될 것이라 점쳐진다. 사 선수는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검사)를 거쳐 결정될 예정이다. 이번 재판에서 금고형 이상을 받을 시 국제대회 입상 등으로 받았던 연금자격이 박탈된다. 현재 사재혁 선수는 경기력향상연구연금을 받아왔으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에게는 연금 상한액인 월 100만 원이 지급되고 있다.

사건이 발생한 이후 사재혁 선수는 황우만 선수와 그의 가족들을 찾아가 수차례 사과했으나, 황우만 측은 여전히 합의를 완강히 거부하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번 구속영장을 신청한 배경에 대해 경찰은 황우만의 가족이 사재혁의 처벌을 강력히 원하는 점도 고려했다고 밝힌바가 있다.

경찰조서에서 황우만 선수는  “사씨가 자신을 불러낸후 대화도중 감정이 격해져 30분간 일방적으로 폭행했다”라고 진술했으며, 이에 대해  사재혁 선수는 “오해를 풀기 위해 황씨를 불렀다가 얘기도중 감정이 격해져 폭행한것으로 진술했다”고 경찰이 밝혔다.

사 씨는 황 씨가 자신에게 맞았다는 소문을 내고 다녔다는 이유로 감정이 격해진 것으로 전해진다.이 번 사건과 관련해 사재혁의 고향 홍천에서는 그의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와 536명의 서명부를 춘천경찰서에 제출하는 등 사재혁 구명을 위해 애쓰고 있으며 앞서 대한역도연맹은 지난 4일 선수위원회를 열고 사재혁에게 ‘선수 자격정지 10년’의 중징계를 내려 사실상 선수 인생을 끝내기도했다. 이에 대해 사재혁 선수는 이의신청을 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