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국회,서울] 국민의 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는 25일 공식 입장문을 내어 최근 세월호 유가족 고소를 사주받아 지시했다는 폭로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국민의 당 최원식 대변인은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 파견된 해양수산부 고위공무원이 보수시민단체 대표에게 유가족을 고발하도록 사주했고, ‘4월 16일의 약속 국민연대’에 보수단체 회원들이 몰래 가입해 동향을 살피고 문제가 될 만한 것들을 확산시켜 온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말하며 “세월호 참사 특별위원회는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여 세월호 참사 가족들의 원을 풀어주어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럼에도 여기에 파견된 고위공무원은 유가족에 대한 고발을 사주하여 세월호 참사 가족들의 눈물을 닦아주기는커녕 그 가슴에 대못을 박는 일을 자행하였다. 또한 고위공무원이 배후 없이 이러한 일을 버젓이 할 리도 없다”고 이번 일에 배후가 있음을 강력하게 의심했다.

최원식 대변인은 “정부는 고발사주 경위와 그 배후를 철저히 조사하여 불법성이 발견되면 엄히 처벌하거나 중징계하여야 한다”고 주장하며 “그리고 세월호 유가족과 이들을 지원하는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4월 16일의 약속 국민연대’가 정상적으로 활동하여 그 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여야 한다”고 말해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노력해야된다고 밝혔다. 그리고 그는 “이 분들의 동향을 살피고 이를 확산시키는 일들은 문제를 오히려 악화시키는 것이므로 중단할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