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서울] 27일 전국청소년연합(이하 전청연, 대표 이진영)이 오후 2시 서울시교육청 앞 기자회견을 열어 ‘학생들의 경쟁 강요만이 아닌 교사들의 경쟁 강요”무상급식폐지’등을 주장할 예정이다.

‘전면무상급식폐지’를 주장하는 전청연은 이에 대해 세가지 이유를 통해 이를 뒷받침했다. 그들의 주장한 이유로서는 △복지의 의미 퇴색 △예산대비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점 △선별적인 무상급식을 해도 눈치를 주지 않는다는 점 이었다.

그들은 현재의 무상급식에 관해 “지금의 무상급식 꼴은 파리 잡으려 다이너마이트 설치해 집을 날리는 것과 같다 생각합니다. 이러한 효율성없는 복지인 전면 무상급식 폐지하고 제대로 된 진짜 복지를 시행해야 합니다”고 밝히며 강하게 현 상황을 비판했다.

또한 ‘교사들의 경쟁체제 도입’을 주장한 전청연은 ‘선생님들 역시 실적을 통해서 평가 받아야된다’고 주장하며 ‘우리 학생이 잘못하면 학칙에 의해 처벌을 받듯 선생님도 잘못하면 벌을 받고 잘못을 반성해야된다’고 주장했다.

전청연은 지난해 11월에 조직된 단체로서, 교육개혁을 외치는 청소년 단체이다. 그들은 ‘청소년들은 우리 청소년들이 받는 교육에 대해 너무나 무관심하였으나 우리가 받는 교육에 대해 변화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말하며 교육계의 부조리한 점에 대해 목소리를 내어 고치겠다고 주장하는 단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