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이 1월 28일(목) 오후 서울시립보라매청소년수련관을 방문해 시설과 프로그램 운영현황을 살펴보고, 댄스동아리 학생들을 격려하고 있다.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이 1월 28일(목) 오후 서울시립보라매청소년수련관을 방문해 시설과 프로그램 운영현황을 살펴보고, 댄스동아리 학생들을 격려하고 있다.

[수완뉴스=여성가족부, 서울]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은 청소년정책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청소년보호와 활동지원의 현장을 찾아 종사자와 청소년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렸다.

강은희 장관은 1월 28일(목) 오후 4시 청소년 활동 및 상담사업 관련 대표적 기관들인 수련시설, 상담복지센터(동작구 청소년상담복지센터), 활동진흥센터(서울시 청소년활동지원센터)가 한 곳에 있는 서울시립보라매청소년수련관(서울시 동작구 보라매공원 내)을 방문해 시설 및 프로그램 운영현황을 살펴보고, 종사자 및 시설이용 청소년들과 간담회를 갖었다.

강 장관은 이날 방문에서 올해부터 중학교 자유학기제가 전면 시행되면서 청소년체험활동을 담당하는 여성가족부와 관련 기관들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강조하고, 청소년 수련시설이 지역사회 진로체험의 중심기관으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함께 더욱 노력해 나가자는 뜻을 전달하였다.

또한 이날 현장 간담회에서는 각각 청소년수련관, 상담복지센터, 활동진흥센터에 종사하는 청소년지도사, 청소년상담사 및 청소년동아리, 청소년운영위원회에서 활동 중인 청소년들이 참여해, 활동 및 상담 프로그램을 통한 청소년들의 변화와 성과를 확인하고 운영 과정상의 애로사항과 정부 정책에 바라는 점 등 현장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청소년문화교류를 위해 방한 중인 중국 청소년(50여명)의 케이팝(K-Pop) 댄스 연습을 참관하고, 청소년바리스타가 운영하는 ‘청소년창의까페’를 방문해 격려하기도 했다.

청소년수련관은 지역 내 청소년활동을 위한 중심시설로서 전국 181개가 운영 중에 있으며, 동아리, 어울림마당, 청소년운영위원회, 방과후아카데미 등 다양한 활동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청소년 수련시설 중 하나이다. 또한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는 청소년기관, 경찰, 의료기관 등 지역자원의 연계를 통해 지역사회청소년통합지원체계(CYS-Net: Community Youth Safety-Net)를 구축해, 학교밖청소년, 가출, 인터넷중독 등 위기상황에 처한 청소년들을 발견하고 상담·보호·교육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기관이다.

특히 이날 방문하는 동작구 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학교밖청소년 지원을 위한 ‘꿈드림센터’도 같이 운영하며 학교밖청소년을 위한 학습 및 취업지원, 건강검진 등 통합적인 지원을 펼치고 있다. 또한 청소년활동진흥센터는 전국 17개 시도에 설치돼 청소년 자원봉사활동 활성화, 청소년지도자 역량개발 지원, 청소년수련활동 인증제 등 지역 청소년 정책의 활성화를 위한 중심기관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은 “국가의 미래는 미래 주역인 청소년들의 역량에 달려있고, 앞으로는 특히 창의성과 감성이 중요한 시대”라며 “청소년 시기에 다양한 자기주도적 체험활동을 통해 창의적 역량과 문화적 감수성을 키우고, 이웃과 더불어 살아가는 능력을 함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여성가족부는 청소년들의 흥미를 유발하는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을 지원하고 학교와 연계 체계를 강화해 체험활동을 활성화 시키는 한편, 학교밖청소년과 가출·인터넷중독 청소년 등 위기청소년들을 조기에 발견해 맞춤형 지원을 펼치는 데 더욱 노력해 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