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기업박람회

[수완뉴스=서울시,서울] 3일 서울시가 지역공동체를 활성화하고 주민들의 소득과 일자리를 늘려 마을경제를 살릴 마을기업을 선정해 밀착 지원한다고 밝혔다. 마을기업은 지역주민이 협력하여 지역자원을 활용해 설립한 기업으로서 2010년부터 시작되어 126개 마을기업이 선정되었고 주민들의 자발적인 수익사업을 통하여 지역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서울시는 올 한해 15개의 마을기업을 선정해 기업당 연간 최대 5,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금은 지역자원을 활용해 지역일자리를 창출하거나 지역공동체 활성화를 돕는 마을기업 설립 및 운영을 위한 사업비로 활용할 수 있다.

15개 기업선정해 기업별 1년차 최대 5천만원, 2년차 최대 3천만원 지원

사업비는 기업별로 첫해에는 최대 5천만원까지 지원하며 2년차 연장 기업은 최대 3천만원까지 지원한다. 연장지원기업은 전년도 사업목표 달성여부와 사업계획의 타당성을 기준으로 결정한다.

마을기업 공모사업 참여를 원하는 마을기업과 마을공동체는 신청 전 ‘서울시 마을기업 지원기관(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주관하는 마을기업 설립 전 교육과정(24시간)을 필수적으로 이수해야한다. 사전교육은 △입문과정 △기본과정 △심화과정 △전문과정 등으로 구성되며 실무중심으로 진행된다. 특히 올해부터는 마을기업의 내실화를 촉진하기 위해 법인설립 단체만 공모신청이 가능하며 자부담 비율 또한 20%로 증가하였다. 그리고 2차년도(연장)지원 및 우수마을기업 신청 희망단체를 대상으로 하는 기업경영, 재무관리 전문과정도 신설했으며 이 외에도 멘토와 함께하는 팀별 워크숍을 통해 선배 기업의 운영경험을 배울 수 있도록 했다.

사전교육은 1월 29일(금)부터 수강신청이 가능하며, 온라인 홈페이지(http://academy.sehub.net), 자치구 사회적경제 인큐베이터, 자치구 마을기업 담당자를 통해 교육을 신청할 수 있다.

마을기업 공모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단체는 3월 7일(월)부터 3월 11일(금)까지 해당 자치구 마을기업 담당부서로 지원신청서 및 관련 자료를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문의는 마을기업을 설립하고자 하는 자치구의 마을기업 담당부서로 하면 된다. 서울시는 공모에 참여한 기업을 대상으로 단체가 수행하고자 하는 사업의 기업성, 공공성, 지역성 등을 고려해 최종적으로 지원기업을 선발하고 선정결과는 행정자치부의 최종심사를 거쳐 5월에 발표할 예정이다.

마을기업 안정적 운영가능하도록 지역경제 기반확충, 판로지원 사업 본격 추진

한편 서울시는 올해 마을기업 창업 및 운영시 지역 사회에 안착해 자립경영은 물론 지속적인 운영이 가능하도록 지역경제 기반을 확충하고, 판로지원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마을기업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 제고를 위해 다양한 매체(홍보물 제작, 지하철 광고 등)를 활용한 홍보사업을 추진하고, 창업 이후 마을기업들에 대한 판로개척을 돕기 위해 박람회, 장터 등의 행사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마을기업의 안정적 운영이 가능하도록 홍보 콘텐츠 개발 및 판로지원 추진

유연식 서울시 일자리기획단장은 “서울시는 올해 마을기업의 지역공동체 활성화 및 지역일자리 창출을 통하여 지역사회에 공헌할 수 있도록 사업비 외에도 홍보 콘텐츠 개발, 판로지원 사업 등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