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국회(국민의 당),서울] 국민의당(공동대표 안철수·천정배)은 창당대회 준비과정에서 일정이 부득이하게 연기된, 창작뮤지컬 <위안부 리포터> 공연을 2월 20일(토)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개최한다. <위안부 리포터>는 광복절 특집 기사를 작성하기 위해 위안부피해자 할머니를 취재하는 기자(리포터)가 알게 되는 과거의 가슴 아픈 사연을 다룬 창작뮤지컬이다.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는 “<위안부 리포터>는 우리 주위에서 의미 있는 일을 하는 평범한 이웃들을 지원하고 그들과 함께 사회와 공동체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창당 취지에 맞는 공연”이라며 “공연을 위해 열심히 준비한 청소년 배우들을 격려하고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우선적으로 일정을 잡았다”고 말했다.
이어 “창당대회를 준비하면서 위안부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 청소년들이 중심이 돼 만든 창작 뮤지컬을 알게 됐을 때 우리당이 지원해야 할 일이라는 생각을 했다“며 “이번 공연은 의원, 당원 및 일반 국민들과 국회에서 함께 관람하며 우리당의 정체성을 확인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연을 제작한 문아트컴퍼니 김문희 대표는 사회와 공동체를 위해 일하는 평범하지만 보석 같은 국민을 발굴하겠다는 당의 창당취지에 따라 창당준비위 발기인으로 추대되어 창당대회 사회까지 본 인재다. 김 대표는 “<위안부리포터>가 다루는 소재의 특성상 2013년 초연된 이후 다양한 외부의 압박과 소송협박 등 공연을 포기할 만큼 힘든 일들이 많았는데 국민의당의 진심어린 지원으로 국회에서 공연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이웃들을 지원하고 그들과 함께 사회와 공동체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국민의당의 의지가 담겨있다. 주승용 원내대표실이 주최하고 문아트컴퍼니(주)가 주관하는 이번 공연은, 청소년들이 배우로 나서 어린 위안부 순이가 겪는 고통을 연기한다. 김문희 대표가 경남 김해 내동중 음악교사 시절 실제 위안부 피해자 김복득 할머니를 인터뷰해 할머니가 겪었던 역사적 사실을 토대로 시나리오를 썼다.

공연을 기획한 국민의당 관계자는 “위안부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 청소년들이 중심이 돼 만든 창작 뮤지컬을 의원, 당원 및 일반 국민들과 국회에서 함께 관람하며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고자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