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 첫 반값등록금 수혜자들의 졸업식 열려

0
200

 

[수완뉴스=서울]  22일 서울시립대학교(총장 원윤희)는 22일(월) 10시 30분 대강당에서 2015학년도 졸업식을 가졌다. 이날 ‘2015학년도 학위수여식‘을 통해 학사 1,428명, 석사 450명, 박사 55명 등 총 1,933명이 학위를 받았으며, 학사 1,428명 중에는 서울시립대학교가 반값 등록금을 첫 시행했던 ’12년에 입학해 4년간의 학업을 마친 학생 141명도 포함돼 있다.

서울시립대학교의 반값 등록금은 등록금(입학금, 수업료, 기성회비) 고지서상의 액수를 50%로 줄여 학생들의 실질적인 학비 부담을 낮추기 위해 시행한 정책으로 ’12년 1학기부터 시행됐다.

졸업생들과 대화를 나누는 박원순 서울시장-5

학위수여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원윤희 총장과 교수진, 정대제 동창회장 등 내·외빈과 졸업생, 가족 친지 등 2천 여 명이 참석해 졸업생들을 축하하고 앞날을 응원했으며, 학위수여식 후 12시에는 학생회관 식당 ‘아느칸’에서 자원봉사 참여 우수 재학생, 졸업생 등 학생 9명과 박원순 시장, 원윤희 총장 등이 점심식사를 함께하며 학교생활과 진로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한편 서울시립대학교가 매년 실시하는 ‘대학생활만족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반값 등록금 시행 이후 학비 부담이 줄었다는 학생들의 응답이 시행 원년인 ’12년 이후부터 해마다 90% 정도를 유지했다.

‘대학생활 만족도 조사’는 서울시립대학교가 전체 학생의 20%를 무작위로 선발해 매년 실시하고 있으며, ‘반값등록금 시행으로 학비 부담이 얼마나 줄었습니까?’라는 항목에 학생들이 ‘매우 크게 줄었다’, ‘조금 줄었다’라는 응답을 90% 정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유형 : ①매우 크게 줄었다 ②조금 줄었다 ③그저 그렇다 ④별로 줄지 않았다 ⑤전혀 줄지 않았다 5지선다로 조사)

학부생들의 학자금 대출 규모도 반값 등록금 시행 전인 ’11년 1,489명 31.7억 원에서 ’15년 369명 4.1억 원으로 대폭 감소했다.(한국장학재단 학자금 대출 신청자 기준) 또 신입생과 재학생의 대학생활만족도도 증가하는 추세를 보여 반값 등록금 시행으로 인한 학업 몰입도와 여가시간 증가가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서울시립대학교는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