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3.1절 맞아 특별 ‘귀향’ 관람 연다

0
123

[수완뉴스=서울] 서울시가 일제강점기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간 20만 소녀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감독 조정래, 2/24 개봉)의 시민 관람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시 차원의 상영공간을 마련한다. 우선, 3.1절을 맞아 우리의 아픈 역사를 잊지 않고 기억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배급사인 ㈜와우픽쳐스와 협의, 휴관일(공휴일)에도 문을 열고 남산 서울애니센터에서 특별상영회를 진행한다.

아울러, 영화 의 극장 상영이 종료된 이후에는 도서관, 구민회관 등에서 열리는 서울시의 ‘독립영화 공공상영회’ 프로그램을 통해 극장에서 보지 못했거나 다시 보고 싶은 시민들에게 관람기회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영화를 통해 결코 잊어서는 안 될 아픈 역사를 되돌아보고 배우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이와 같은 특별상영과 공공상영을 기획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앞서 박원순 시장은 지난 15일 특별시사회에 참석해 영화를 관람하고, SNS를 통해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가 없다’는 단재 신채호 선생의 말을 인용하며 “영화 이 만들어지고 그것을 보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우리에겐 미래가 있다”는 소감을 밝힌 바 있다.

특별상영은 서울애니센터 내 애니시네마(총 179석 규모)에서 오전 10시40분을 시작으로 총 4회(▴1회 10:40 ▴2회 13:00 ▴3회 15:20 ▴4회 17:40) 진행되며, 입장료는 성인 8,000원, 청소년 7,000원, 일반단체(20인 이상) 및 장애인 6,000원이다.(15세 이상 관람가)상영과 관련한 자세한 정보 및 예매안내는 서울애니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는 같이 의미 있는 독립영화의 시민관람 저변을 확대하고 일반 상업영화와는 다른 독립영화만의 매력을 느낄 수 있도록 도서관, 구민회관 등을 활용한 ‘독립영화 공공상영회’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독립영화 공공상영회’는 다채로운 한국 독립영화를 정기 상영하는 프로그램으로, 서울시가 주최하고 서울영상위원회가 주관하는 독립영화 활성화 지원사업의 하나다.

한편, 영화 은 조정래 감독이 위안부 피해자인 강일출 할머니의 그림 ‘태워지는 처녀들’을 모티브로 하고 피해자 할머니들의 증언을 토대로 영화화한 작품으로, 제작에 착수한지 14년 만에 완성됐다. 스토리펀딩으로 7만5천 명이 넘는 국민이 순제작비의 50% 이상을 후원했고, 배우와 제작진들은 재능기부로 촬영에 동참해 힘을 보탰다.

김용복 서울시 창조경제기획관은 “귀향 같이 작품성과 의미가 있는 다양한 독립영화의 저변 확대를 위해 독립영화 배급망을 더욱 확대해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문화적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