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년일자리 해소를 위해 대학과 손 맞잡는다

0
141

[수완뉴스=서울시,서울] 박원순 시장이 심각한 청년일자리 문제해결을 위해 청년현장 최일선에 있는 대학총장들과 직접 만나 해결책을 논의한다. 올해 일자리 대장정의 첫 일정이자 청년일자리를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추진을 위한 이날 자리에서는 공공기관-대학의 협력을 통해 대학생인턴 확대, 인문사회계열 학생을 위한 취업박람회, 다양한 창업공간 제공 등 청년이 체감할 수 있는 지원방안이 논의 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오는 29일(월) 16시, 성신여대 행정관에서「청년일자리창출을 위한 5개 대학교 총장과의 서밋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건국대’, ‘상명대’, ‘성신여대’, ‘숙명여대’, ‘한국외국어대학교’ 5개 총장이 박원순 시장을 초청하는 자리로, 청년현장의 목소리와 일자리창출을 위한 제안사항을 공유하고 청년일자리 해결 방안을 함께 모색한다.

먼저 서울시와 이날 모인 5개 대학은 청년실업 해결이 절박한 시대적 과제라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청년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을 약속하는 MOU를 체결한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 청년 3명 중 1명은 실질적 실업상태며, 청년이 활기차게 경제활동을 해야 서울의 경제도 도약할 수 있다”며 청년일자리 창출에 집중해야하는 이유를 밝혔다.

협약 내용을 살펴보면, 서울시와 대학은 우수한 중견‧중소기업과 연계해 양질의 청년일자리 제공을 위해 기업의 인재수요를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며, 아울러 각 기관의 취업지원 서비스와 프로그램을 공유해 실질적인 정보를 청년들에게 제공할 것을 약속한다. 또한 청년창업지원과 경력형성을 위한 현장체험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MOU 체결 후에는 5개 대학총장이 청년 일자리창출을 위한 다양한 제안과 의견을 공유하는 서밋회의를 진행한다.

먼저 ‘숙명여대 황선혜총장’의 서울시와 산하 투자출연기관의 직업체험과 현장실습 참여 및 인턴채용규모 확대를 제안하고, 이어 ‘상명대 구기헌총장’은 청년 창업을 위한 창업카페과 같은 다양한 공간지원 확대에 대한 의견을 내놓는다. ‘건국대 송희영총장’은 서울시와 대학 간 취업지원 프로그램 공유 및 인문사회계 청년을 위한 직무중심박람회 실시를, ‘성신여대 심화진 총장’은 중견‧중소기업의 일자리 매력도를 높여 우수 청년인력과의 연결방안을 모색하자고 밝힌다. 마지막으로 ‘한국외대 김인철총장’은 대학생들이 직접 일자리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는 일자리 해커톤을 정례화하고 발굴된 일자리의 현실화를 제안한다.

박원순 시장은 대학총장들의 제안과 서울시의 실질적 협력방안을 찾고, 현재 시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청년일자리정책에 대한 적용점을 빠른 시간 내 찾아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참여하는 5개 대학은 현재 고용노동부와 서울시가 지원하는 ‘대학창조일자리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곳으로, 이 센터는 기존의 대학 내 취업준비센터와는 달리 저학년부터 진로지도 및 취업상담, 취업알선 등 종합적인 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해당 대학 재학생 외에도 졸업생, 인근지역 청년까지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3개교(상명, 숙명,한국외대) 선정에 이어 올해는 2개교(건국대, 성신여대)를 추가 선정‧운영하고 있으며 대학당 연간 총 5억원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이번 서밋회의를 시작으로 매주 1회 이상, 연간 100회 이상 기업 CEO와 대학총장을 만나 민간일자리 창출에 집중하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청년 일자리창출을 위해 서울시는 대학‧기업과 연계한 양질의 일자리를 발굴하고 대학은 기업 수요를 반영한 인재를 육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청년실업 해결을 위해 청년들이 마음편하게 취업준비를 할수 있는 일자리카페 조성, 서울형 강소기업 발굴을 통한 좋은 일자리 제공 등 다양한 청년일자리 정책을 올 한해 집중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