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20대 “독일에서 다시 태어나고 싶다”

0
159

[수완뉴스=대학내일20대연구소] 하루가 멀다 하고 “’헬조선’을 떠나고 싶다”고 외치는 20대 청년들의 아우성이 들리고 있는 가운데, 20대가 평가하는 세계 속의 한국은 어떨까? 이에 대학내일 20대연구소는 한국을 포함한 세계 주요 8개국에 대해 올해 1월 20일부터 동월 31일까지 총 12일간 전국 20대 남녀 374명을 대상으로 ‘한국 20대가 생각하는 세계 주요 8개국 국가 브랜드 비교 평가’를 진행했다.

한국, 국가 능력 종합 평가 세계 주요 8개국 중 최하위

6개 모든 평가 항목에서 평균 이하

20대의 시선에서 세계 주요 8개국의 국가 브랜드를 평가하기 위해, 정치, 경제, 복지, 고용, 시민의식, 발전가능성 등 20대와 밀접한 사회구성요소 항목을 선정하여 국가 능력 종합 평가를 진행했다. 평가 결과, 1위는 72.6점을 기록한 미국으로 나타났으며, 독일(72.3점)이 근소한 차이로 그 뒤를 이었다. 특히, 1위로 나타난 미국은 정치수준(1위 74.1점)과 경제수준(1위 83.6점) 평가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반면, 한국은 39.6점으로 8개국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6개의 모든 평가 항목에서 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점수를 받았으며, 특히 정치수준(8위 30.3점)과 고용수준(8위 32.6점), 발전가능성수준(8위 48.4점)에서 최하위를 기록하며 좋지 않은 평가를 받았다.

한국, 국가 산업 경쟁력 평가서 3관왕,뷰티·엔터테인먼트·IT 분야에서 1위로 꼽혀

한편, 국가 산업 경쟁력 평가에서는 다른 양상이 나타났다. 앞선 국가 능력 종합 평가에서 한국이 최하위를 차지했던 것과는 달리, 뷰티(1위 30.9%), 엔터테인먼트(1위 31.9%), IT(1위 34.8%) 분야에서 1위를 기록하며 3관왕을 달성한 것. 이는 국내는 물론 세계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국내 화장품 브랜드와 모바일·IT제품, 드라마와 K-pop으로 비롯된 한류열풍의 영향인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한국은 패션(3위 15.0%)과 식생활(3위 18.2%) 분야에서도 상위권에 오르는 등 산업 경쟁력 평가에서 전반적으로 20대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20대가 생각하는 패션 분야 경쟁력 1위는 프렌치 시크, 파리지앵으로 대표되는 프랑스(31.2%)로 나타났으며, 식생활 분야 1위는 스시 등 고유 음식을 성공적으로 세계화 시킨 일본(21.2%)으로 나타났다.

20대 4명 중 1명, 다시 태어나면 ‘독일’에서 살고 싶어

하루가 멀다 하고 20대가 한국을 떠나고 싶어한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가운데, 20대가 가장 살고 싶어하는 국가는 어디일까? 다시 태어나면 가장 살고 싶은 국가로 20대 4명 중 1명은 독일(25.4%)을 꼽았다. 2위는 미국(21.1%), 3위는 영국(19.3%)이었다. 한국은 5위(12.8%)에 머물렀다. 또한, 생애 주기별로 선호하는 국가를 묻는 질문에서도 독일에 대한 선호도가 높게 나타났다. 독일은 교육받고 싶은 국가(35.3%), 내 아이를 키우고 싶은 국가(32.6%), 노년을 보내고 싶은 국가(25.1%) 등 3가지 분야에서 모두 1위에 올랐다.

한편, 계속 되는 취업난과 고용 불안정에 시달리는 20대가 가장 취업하고 싶은 곳은 미국(32.1%)으로 나타났으며, 그 뒤를 독일(22.2%), 영국(18.4%), 프랑스(10.2%)등 유럽권 국가들이 이었다. 한국에 취업하고 싶다는 20대는 6.1%뿐이었다.

프랑스는 사랑꾼, 영국은 뇌섹남(녀), 한국은 금손, 미국은 흥부자 이미지

그렇다면 20대가 생각하는 국가별 이미지 평가는 어떨까? 사랑꾼, 뇌섹남(녀), 금손, 흥부자(흥이 넘치는 사람) 등 20대 신조어를 바탕으로 20대가 생각하는 국가별 이미지에 대해 알아보았다. 20대 절반 가까이가 사랑꾼 이미지에 가장 가까운 국가로 프랑스(46.8%)를 꼽으며, 2위로 나타난 영국(13.4%)과 큰 차이를 보였다. 뇌섹남(녀) 이미지에 어울리는 국가는 영국(21.9%)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미국(21.1%)이 근소한 차이로 그 뒤를 이었다. 또, 금손 이미지에 어울리는 국가는 한국(27.8%)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으며, 그 뒤를 일본(25.1%)이 이었다. 흥부자 이미지에 가장 어울리는 국가는 미국(38.5%)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한국은 26.7%로 2위를 기록했다.

미국과는 ‘군사·안보’, 중국과는 ‘경제’ 협력이 중요해

20대 대부분(81.3%)이 한국과 관계가 가장 우호적인 국가로 미국을 꼽았다. 2위로 나타난 중국(6.1%)과 압도적인 차이였다. 관계가 가장 중요한 국가를 묻는 질문에서도 미국(42.2%)이 1위로 나타났다. 20대들은 미국과의 교류에서는 군사·안보 협력(52.2%)이 가장 중요하다고 응답한 반면, 중국과의 교류에서는 경제 협력(61.8%)이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다. 한편, 한국과의 관계가 가장 비우호적인 국가를 묻는 질문에는 20대 86.4%가 일본이라고 답했다.

이번 조사를 주도한 대학내일20대연구소의 이재흔 연구원은 “이번 조사를 통해, 20대 청년층들이 한국의 현실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하며, “헬조선, 흙수저, 이민계 등의 키워드로 대변되는 20대 청년층의 한국 사회에 대한 부정 인식이 더 이상 일시적인 현상이 아니며, 이를 개선하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위 조사에 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대학내일20대연구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