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지카바이러스 ‘양성’ 판정

0
109

[수완뉴스=정부(질병관리본부),서울]종합보도부, 국내에서는 최초로 지카바이러스가 감염되었다. 질병관리본부는 22일 국내 최초의 지카바이러스 감염자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고 환자 상태와 지카 바이러스에 대한 브리핑을 하였다.

질병관리본부는 감염된 환자는 43세 남성이고 브라질 출장 중에 감염이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건강상태는 양호하다고 밝혔다.

지카 바이러스는 이집트숲모기 등 모기에 의해 전염되며 일상적인 접촉으로는 감염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임산부가 감염되었을 경우 소두증(태아의 머리가 성장하지 않는 병)이 걸릴 수 있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2월 17일부터 9일까지 약 20일간 브라질에서 업무를 하였고, 11일에 귀국을 하였으나, 16일 발열이 생겨 광양의 의료기관을 방문하였다고 밝혔다. 하지만 증상이 심해져 다시 의료기관을 찾았고, 광양보건소가 검사를 한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현재는 발열은 가라앉았고, 발진도 어느 정도 가라앉아 거의 회복단계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환자는 격리치료는 하지 않지만 임상적 관찰과 추가적인 정밀검사, 역학조사 등을 진행하기 위해 전남의 대학병원에 입원중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지카바이러스 감염의 유입과 확산 방지를 위하여 질병관리본부의 모기팀에서 제반조치(검역, 방제작업)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기석 질병관리본부장은 지카바이러스 감염국가는 여행 도중 모기를 최대한 피해야 되고, 발생국가에서 온 여행객들은 먼저 입국 시 공항에서 발열 등 증상이 있는 경우에 반드시 검역관에게 신고를 해 주어야 된다고 당부하였다. 또한 귀국 후 2주 내에 의심증상이 나타난 경우에는 109번으로 신고를 해야 되고 가까운 의료기관에 방문해야 된다고 당부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