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 #부산 ] 박주민 기자, 부산 소재 모 대학교의 화학공학과 축구동아리 신입생 환영회에서 신입생들에게 가래, 담배꽁초, 휴지 등이 들어간 오물막걸리를 뿌려 논란이 되고 있다.

논란은 26일 해당 대학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한 네티즌이 ” 신입생 형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동생이 다니는 학과에서 신입생 환영회, 전통이랍시고 술에 뭘 섞어서 저렇게 뿌리는 행위를 했다는데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되네요 학우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익명으로 올려주십시오”라고 글과 사진을 올리면서 논란은 시작됐다.

이 후 곧바로 화학공학과 학생회 측에서 “이 행사의 취지는 절대 신입생들의 군기를 잡거나 억압 하려고 했던 취지가 아니고 참석 여부 또한 강제로 하지 않았다는 것을 전하고 싶고 글에 올라온 한 장의 사진을 보면 충분히 오해를 할 수 있는 사진으로 보여진다” 고 해명을 하였지만 현장에 있었다고 말하는 한 학생이 사진과 댓글을 올리면서 다시한번 논란이 불거졌다.

동아대 막걸리 사건 측면사진

이 학생은 “학생회에서는 강제가 아니라고 말했지만 이것은 사실이 아니고 신입생들을 잡아다가 테이프로 묶어서 움직이지 못하게 하였다” 라고 말하며 학생회의 해명이 틀렸다고 주장했다.

또한 화학공학과 학생회는 ” 이번일이 일어난건 ‘액땜’ 이라는 명목 하에 너무 안일하게 생각하여 일어난 것이다. 이번 일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신입생들과 가족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고 ‘액땜’ 이라는 전통 아닌 전통을 이 이후로 절대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글 박주민 기자 park@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