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세종,교육부] 3일, 교육부는 사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이하 프라임, PRIME)사업에 21개 대학이 선정되었음을 밝혔다. 이번 사업은 3년 동안 2012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인문사회 예체능 계열 정원을 이공계열 정원으로 조정하도록 유도하는 사업이다. 사회수요 선도대학(이하 대형)의 경우 300억원의 사업비를 받는 대학은 없고, 평균 150억원대의 대학교로 9곳이 선정되었다. 중앙대, 홍익대 등 치열했던 경쟁 열기를 뚫고, 프라임사업의 승기를 잡은 대학교는 건국대와 숙명여대,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단 3곳에 불과하며, 비수도권 지역에서는 경운대와 동의대 순천향대, 영남대, 원광대, 인제대가 선정됐다.

창조기반 선도대학(이하 소형)에서는 기존 계획 10개교보다 2곳 더 선정하여 발표했다. 수도권에서는 성신여대와 이화여대가 나란히 이름을 올렸고. 대구경북강원권(대경강원권)에서는 경북대와 대구한의대, 한동대가, 동남권에서는 동명대와 신라대, 충청권은 건양대와 상명대 천안캠퍼스, 호남제주권에서는 군산대와 동신대, 호남대가 선정됐다. 재정지원이 종료한 후 5년까지 사업을 수업해야되는 경우(대형) 수도권 2개교, 비수도권 4개교, 권역에 상관없이 3개교를 선정하기로 기존에 밝혔으나, 수도권에서는 3개 대학만이 선정되었고, 비수도권 대학교들은 6개교가 선정되었다. 또 300억짜리 대학을 선정하지 않음에 따라 해당 예산은 소형으로 넘어갔다.

300억까지 지원을 받는 대학이 없는 것에 대해 백성기 평가위원장 겸 사업관리위원장은 “당초 최고 300억 원까지 지원받는 대학을 선정할 계획이었지만 그 만큼 큰 사업을 추진할 계획을 세운 대학도 없고 해당 사업비를 신청한 대학도 없어 사업관리위원회 심의 결과 300억 지원 대학은 선정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으며, 해당 예산은 소형으로 넘어와 예정보다 2개교를 더 선정하게 됐다. 5개의 권역별로 2개교씩 선정할 예정이었으나, 호남제주권과 대경강원권에서 한 개의 대학이 더 추가적으로 선정되는 선으로 마무리 지었다.

선정한 대학교들은 총 5351명의 정원을 각 중점분야로 내세운 학과로 이동하게 되었고, 각 대학별로 최소 70명에서 최대 521명의 정원을 조정했다. 또 인문사회가 절반으로 2626명에 달했고, 자연과학이 27.6%, 공학이 427명, 예체능 819명 순으로 줄었으며, 증가분야로는 공학 분야가 4856명(90.7%)으로 100%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기타 자연과학은 329명, 인문사회는 126명, 예체능은 40명 순으로 늘었다.

지난 3월 30일 대형 27개교, 소형 48개교 등 총 75개교가 프라임 사업에 신청했다. 1단계 대면평가 결과 51개 대학이 통과해 지난 4월 18일부터 5일간 경기도 성남 밀리토피아 호텔에서 2단계 대면평가를 치렀다. 지난 2일 최종심의에서 선정대학과 사업비를 확정했다.

사업 선정 대학들은 재정지원이 종료된 2018년 이후에도 정원조정과 학사개편 등 사업 내용을 유지하도록 교육부와 교육개혁협약을 체결하게 된다. 또한 총 8년간 성과목표 달성도 등을 매년 점검해 예산 남용이나 심각한 운영부실 사례가 적발되면 사업을 중단하거나 지원금을 환수하고, 다른 국고사업 참여까지 제한하는 제재를 취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