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교육부,세종] 3일, 사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이하 프라임, PRIME) 사업의 결과가 발표됨에 따라 많은 이들의 이목과 주목을 끌고 있다. 그 중 여대의 행보이다. 여대 7개교 중 프라임 사업에 도전장을 던진 대학교 숙명여대, 이화여대 그리고 성신여대 모두 프라임 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최근 교육부의 ‘여성공학인재 양성 사업’의 추세를 반영했다는 평가가 있다.

최근 교육부는 이공계 중 공학분야에서 여성인재를 집중 양성하는 ‘여성공학인재 양성 사업’을 추진하는 등 여성공학도의 육성정책을 펴오고 있었다.

숙명여대는 수도권 사회수요 선도대학에 지원하여 약 150억원의 재정지원을 받게 되었고, 이화여대, 성신여대는 수도권 창조기반 선도대학에 지원하여 각각 50억원의 지원을 받게 된다.

숙명여대 측은 공대를 본격적으로 키움에 따라 7개 학과의 250명 정원이동을 계획했으며, 소프트웨어, ICT융복합, 바이오헬스, 기계시스템 분야를 집중 육성한다는 방침을 내세우고 있다. 이화여대는 ‘이화 VISION 2020’을 세우고 장기발전계획을 마련해 미래지향적인 학사 구조개선을 위해 노력을 했으며, 작년에는 뇌·인지과학전공과 화학 신소재공학부, 올해 신산업융합대학을 신설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