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EOUL·U’ 서울시 새 브랜드 된다

0
92

[수완뉴스=서울시청] 서울시는 서울시의 공식 상징물(브랜드)로 정하는 ‘서울시 상징물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오늘 3일 서울시의회를 통과하였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하이 서울(Hi,Seoul)’을 대신하여 ‘I·SEOUL·U’를 사용하게 된다.

서울시는 지난 2015년 10월 28일 서울광장에서 경쟁 오디션 방식으로 치른 ‘천인회의 시민 심사단과 전문가 심사단’ 의 투표 점수와 ‘사전 시민 투표 점수’를 합산하여 최고점을 받은 ‘I·SEOUL·U’를 서울의 새 브랜드로 선포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조례개정은 ‘I·SEOUL·U’를 서울의 공식 브랜드로서 법적 지위를 부여하기 위해 현 ‘서울시 상징물 조례’상의 ‘브랜드’로 규정된 ‘하이서울(Hi,Seoul)’을 ‘I·SEOUL·U ’로 교체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 의결된 조례에는 기존의 관 주도로 만들어진 브랜드(City Brand)가 아닌 시민이 주도하여 탄생한 시티즌 브랜드(Citizen Brand)로서 ‘서울브랜드위원회’, ‘시민참여단’, ‘민관협력’ 등과 같이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브랜드 정책들이 담겨있다고 설명하였다.

이번에 새로 개정된 브랜드는 조례 개정 사항 중 가장 주목할 만한 내용은 최소한의 규정만 준수하면 서울브랜드를 서울시의 승인없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시민에게 개방하는 내용의 오픈소스 방식 브랜드 사용에 관한 사항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이러한 상징물 조례가 시행되는 19일을 서울브랜드 공식 탄생 기점으로 삼고 서울브랜드를 알리기 위한 본격적인 홍보,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동경 서울시 도시브랜드담당관은 브랜드는 가치를 품고 있다. 공공브랜드로서의 도시브랜드는 그 도시의 정체성과 가치를 한마디로 표현하는 수단이라면서 초기의 부정적인 의견이 많았으나 이를 반전의 기회로 삼아 서울의 가치를 시민들과 세계인들에게 전하고 공감하게 할 브랜드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