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검찰,대학]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건이 정치권과 사회권을 넘어서 범야의 관심이 촉발된 가운데 지난 4일 서울중앙지검 가습기살균제특별수사팀(팀장 이철희)은 서울대학교와 호서대학교를 압수수색하고, 서울대학교 조모교수를 긴급체포했다. 호서대학교의 유모 교수는 출국금지 조치됐다.

검찰은 지난 2012년 서울대 조 교수가 옥시에게 유리한 실험보고서를 조작한 대가로 수천 만원을 받은 혐의에 대해 수사하고 있으며, 호서대의 유 교수의 연구 보고서 1차 실험에서 인체에 유해한 고농도의 PHMG가 검출되었지만 2차에서는 나오지 않았다고 발표한것에 대해 옥시로부터 돈을 받고 실험환경을 조작했는지에 관해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빠르면 오늘 조모 교수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하고 유모 교수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방침이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