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는 학교폭력 가해학생 등 위기청소년을 위해 ‘제주청소년꿈키움센터’를 개청하였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3일 제주시 애월읍에서 이창재 법무부차관, 원희룡 제주도지사, 이석문 제주도 교육감, 이승영 제주법원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청소년꿈키움센터’ 개청식을 열고, 학교폭력 근절과 위기청소년 선도 의지를 다졌다고 밝혔다.

청소년꿈키움센터는 2007년 전국 6개 지역에 최초로 설치된 이후 대외적으로 교육효과성을 인정받아 ‘학교폭력근절 종합대책’으로 지속적으로 추가 설치되어 왔으며, 이번 ‘제주청소년꿈키움센터’가 열일곱 번째로 문을 열게 되었다고 법무부는 설명하였다.

이날 개청식에서 이창재 법무부차관은 청소년 문제의 해결은 국가의 미래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이며 책무라면서 앞으로 청소년꿈키움센터가 지역 내 유관기관들과 긴밀히 협력하여 학교폭력 근절과 비행청소년 선도에 크게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재 청소년꿈키움센터는 학교를 비롯하여 검찰과 법원에서 의뢰하는 초기단계에 있는 비행청소년들의 재비행을 방지하기 위한 체험형 인성교육을 실시하며, 일반 초·중·고 학생을 위한 법교육, 찾아가는 학교폭력예방교육, 자유학기제 진로체험, 가족솔루션캠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하였다.

부산대학교 김진현 교수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청소년꿈키움센터 교육은 비행을 유발하는 공격성과 우울·불안 수치를 낮추고, 비행을 억제하는 자아존중감, 회복탄력성, 자기통제력을 높여주는 등 청소년 비행예방에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나 최근 5년간 청소년꿈키움센터의 교육 인원은 3배 정도 증가하였고, 재비행 없이 학교와 사회생활에 적응한 교육 수료자가 94.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법무부는 앞으로 청소년꿈키움센터를 구심점으로 하여 사법기관과 교육기관은 물론, 민간단체들과 협업하는 ‘다기관 협력모델’을 구축, 청소년 문제에 선제적이고 전방위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