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서울,서울시청)서울시가 25개 자치구와 함께 대학생들의 여름방학을 맞아 대학생 아르바이트 1,716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모집하는 대학생 아르바이트는 총 1,716명을 모집하며 시 본청과 산하사업소, 소방재난본부 등에 480명, 25개 자치구에는 1,236명을 각각 모집할 예정이다.

근무기간은 대학생들의 방학기간인 7월 1일부터 29일까지이며 4주간 행정업무 지원 인력으로 활동할 예정이며 주 5일, 1일 5시간을 근무와 더불어 하루 3만 5,150원의 임금을 받게 된다.

또한 서울시 대학생 아르바이트로 선발되면 직접 서울시정을 체험하는 ‘서울시정 현장견학’뿐만 아니라 아르바이트에 대한 활동소감을 서울시장과 직접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서울시장과 만남’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고 서울시는 설명하였다.

지원자격은 서울시 소재 대학교이거나 타 지역 소재 대학교 대학생이지만 주민등록법상 서울시에 거주하고 있으면 가능하다.

특히 모집인원 중 30%는 국민기초생활수급권자, 차상위계층, 장애인, 3자녀이상 가정, 북한이탈주민, 다문화가정, 국가유공자 및 자녀는 특별 선발한다.

선발된 대학생들은 본인이 희망하는 곳, 전공학과, 거주지 등을 고려하여 배치될 계획이다.

신청은 ‘모바일서울’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오는 18일부터 25일까지 신청을 받으며 전산추첨을 통해 선발되며 대상자는 6월 8일에 발표될 전망이다.

강태웅 서울시 행정국장은 “이번 대학생 아르바이트는 다양한 사회경험을 통해 미래의 역량을 쌓아 사회진출을 준비하는 대학생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 이라며, “ 대학생들의 많은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