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의 재미를 느낄수 있는 곳이 좋은 직장이다

[수완뉴스=서울시청] 청년들이 생각하는 좋은 직장은 ‘일하면서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곳’이며, 취업하고 싶은 직장은 ‘복지혜택이 많은 곳’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와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 가 지난 4월 18일부터 31일까지 만 34세 미만 청년 구직자 1천 9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좋은 일자리조건’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이번 조사에서는 만 29세 미만 구직자 약 800명과 34세 미만의 구직자 약 300명의 구직자가 참여하였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먼저 젊은 구직자들이 생각하는 ‘좋은 직장’은 ‘일을 하면서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곳’이 49.7%로 나타났고 그 뒤를 이어 ‘좋은 직장 동료와 선배를 만날 수 있는 곳(16.8%)’, ‘개인의 노력으로 사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곳(16.2%)’ 등이 뒤를 이어갔다.

청년들이 취업하고 싶은 회사는 ‘직원 복지혜택이 많은 회사(59.4%) ‘를 1위로 들었다. 그 외의 답변으로는 ‘고용안정성이 높은 회사(46.5%) ‘와 ‘야근과 휴가 사용이 자유로운 근무여건이 좋은 회사(43.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취업하기 좋은 회사인지 알아보는 방법으로는 ‘직원복지제도’가 68.1%로 드러났으며 ‘연간매출액 규모(46.8%)’와 ‘채용직무소개(30.4%)’등의 정보로 판단한다는 답변이 많았으며 ‘회사위치’와 ‘홈페이지의 활성화정도’를 살펴본다는 응답자도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 구직자들이 취업준비를 위해 가장 오래 머무는 곳은 대부분 ‘집(50.2%)’과 ‘도서관(19.3%)’, ‘카페(11.4%)’ 등으로 나타났으며 스터디룸은 반드시 필요시에만 예약해 이용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구인정보중에서 가장 많이 보는 분야는 ‘직무 분야 정보(39.0%)’가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기업정보(32.8%)’를 찾아본다고 답변하였다.

또한 취업준비를 하면서 가장 어려운 점으로는 ‘계속되는 불합격으로 인한 자신감 하락(44.5%)’과 ‘정규직 신입사원 채용이 줄어드는 것(40.0%)’이라고 답변하였다.

청년 구직자들의 취업예상 소요기간은 ‘6개월~1년’이라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6개월 미만’이라는 응답자가 그 뒤를 이었다.

정진우 서울시 일자리정책과장은  “청년들이 취업 시 중요시 여기는 분야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제공해 청년 취업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글, 김종담 기자 rlawhdeka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