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정당(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이 정부가 서울시의 청년지원활동중 하나인 ‘청년수당’을 직권취소 시킨 것에 대해 강력하게 규탄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서울시의 청년활동지원사업은 학자금 대출과 높은 주거비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에 대한 긴급 처방이고 지자체가 자기 주도적 취업활동을 하는 청년들에게 최소한의 사회안전망을 제공하겠다는 것이라고 하며 정부가 적극적으로 도와도 모자를 판에 도덕적 해이를 운운하며 직권취소를 감행한 정부는 비난 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 박근혜정부는 지자체가 신규 시행하고자 하는 공공산후조리원,장수수당,청년수당,장애인활동지원등의 사업을 줄줄이 가로막고 있고 심지어 지난해부터는 지자체가 이미 시행하고 있는 복지사업중 예산 1조원 규모의 1.496개 사업을 폐지 또는 통폐합까지 추진하고 있는 실정이며 사실상 지방분권을 포기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우리사회가 사상 최악의 청년실업난을 겪고 있다며 여당과 야당,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힘을 모아 국가의 미래인 청년들을 위한 서울시 청년활동지원사업에 대한 직권취소를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글 imreporter@ 최명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