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교육) 최순실과 더불어 많은 논란이 되었던 최순실의 딸 정유라씨가 등교하였던 청담고등학교에 대한 중간감사보고를 서울시교육청이 발표하였다.

중간보고에서는 정씨가 다니던 학교인 청담고등학교에서 진행되었으며 재학 중 출결관리, 성적처리 등에서 부정이 있었는지를 조사하였다고 밝혔다.

교육청에 발표에 따르면 “공결처리된 근거가 된 승마대회 참석 공문에 찍힌 날짜에 정씨는 해외에 나가있었고, 학교장의 승인 없이 무단으로 승마대회에 나가기도 하였다고 발표하였다.

이뿐만 아니라 수업에 참가하지 않고 실기 만점을 받았고, 이를 계기로 성적우수상을 받은 것도 있었다고 발표하였다.

최순실이 교직원들에게 금품을 준 시도가 있었다는 것이 드러났으며 수업중인 교사에게 폭언을 퍼부었다고 밝혔다.

교육청은 이와 같은 행동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였으며 부당한 성적 처리로 인한 성적 수상은 전면 취소하고 성적을 원칙적으로 수정한다고 발표하였다.

또한 출결에 대한 내용은 추가조사를 통해 수정할 계획이며 금품 제공 시도와 압력행사에 대해서는 추가 수사를 철저히 해줄 것을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조희연 교육감은 “이번 사건으로 청소년들과 수험생들에게 반드시 정의의 심판과 철퇴를 맞게 된다는 사실을 확인하며 정의가 살아있다고 느끼게 하고도 싶었다” 면서 “이번 뉴스를 통해 청소년들에게 정의로운 교육을 만들고 언제, 어떤 상황에서도 정의를 실천할 수 있는 용기있는 청소년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