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2만, 사상 최대의 촛불시위였다

0
90

부제목 “3일 시위도 폭력없이 해산”

(수완뉴스=사회)김종담 기자, 오늘도 어김없이 서울과 더불어 시, 도 지방까지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위한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에서는 추산 서울 약 170만 명(경찰 추산 43만 명)이 모였으며 대전, 대구, 광주 등 62만 명이 모여 총 232만이 모였다. 이는 지난 5차때보다 더욱 늘어난 수치로 국민에 대한 분노를 실감하게 해주는 대목이다.

이러한 수치는 지난 대통령 담화때 향후 거취에 대해서 국회에게 떠 넘기식으로 자신의 책임을 회피하려는 모습으로 인해 국민의 화를 산 것으로 보인다.

또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에 대한 국회의 분열로 인해 이번 시위에서 많은 시민이 분노를 표출한 것으로 보고 있다.

△법원, 처음으로 청와대 100m까지 허용

법원이 500m를 시작하여 지난 시위까지 200m를 허용하였으나 이번에는 법원이 사상 처음으로 청와대 100m까지 허용하면서 청운효자동을 시작으로 ‘청와대 포위하기’ 시위를 열었다.

포위 시위에서는 주최 측 추산 50만 명이 모여 행사를 진행하였으며 대통령에 대한 민심을 토로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한 고등학생은 “이번 포위시위에 참여하게 되어서 정말로 영광이다”라면서 “이번 시위로 인해 대통령이 민심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 보면 좋겠다”라고 전하였다.

△이번 시위에서도 다양한 시위문화 보여줘

이번 시위에서도 다양한 시위문화를 볼 수 있었다. 촛불 대신 횃불을 들고 시위에 참여하는 시민들을 시작으로 촛불로 닭을 끓이는 퍼포먼스, 최순실과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한 연극과 노래 거리공연 등 다양한 시위문화를 볼 수 있었다.

또한, 깃발 디자인에도 많은 관심이 쏠렸다. ‘한국 고산지 발기부전 연구회’가 만든 청와대 비아그라 구매를 패러디한 ‘하야하그라’와 더불어 인기게임인 ‘오버워치’, ‘무한상사 노동조합’이 만든 ‘바보처럼 사는 게 나아요?’, 설명이 모든 걸 이야기한다는 ‘설명충연합회’ 등 다양한 깃발이 나부꼈다.

△’대통령은 죄가 없다.’, 보수진영도 맞불시위 진행

보수진영도 동대문과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등 전국 각지에서 맞불집회를 열었다.

시위에서는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등 다양한 보수단체들이 참여하였으며 동대문에서는 많은 논란이 있던 전 청와대 대변인인 윤창중이 이날 맞불집회에 참석하였다.

동대문에서 윤 씨는 “대한민국 쓰레기 언론과 야당 세력들이 이렇게까지 난도질을 하는 이유는 나를 쓰러뜨려야 박근혜 정권도 무너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자유발언에서 발표하였다.

동대문에서 시위에 참여하던 단체들은 2km가량 행진한 후 해산하였고 대구에서 시위를 진행하던 단체들은 자유발언 후 행진없이 바로 해산하였다.

글, 김종담 기자

2017년 6월 17일 편집부 김동주 취재기자 (편집기자 겸)가 사진 재업로드 및 일부 문맥을 수정 보도하였습니다.

편집, 김동주 tongjoo@su-w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