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사회]김종담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박숙이 할머니가 93세를 넘기지 못하시고 어제 6일 별세하셨다.

 

박숙이 할머니는 6일 오후 8시 30분경 경남 남해에 있는 병원에서 지병으로 세상을 떠나셨다.

 

박 할머니는 1923년 경남 남해군에서 태어나 16살 때 조개를 잡으러 가다가 일본군에게 강제로 끌려가신 분이다.

박숙이 할머니는 만주에서 7년간 피해를 입으셨으며 해방 후 3년동안 상해에 거주하시다가 1948년 부산으로 귀국하셨다.

 

박숙이 할머니는 고국으로 귀국하신 후 선행하시는 모습을 보이셨는데, 남해군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에게 매년 장학금을 기부하셨다.

 

이렇게 박숙이 할머니께서 별세하시고 남으신 위안부 피해자 238명 중 남은 생존자는 39분으로 줄었다.

 

글, 김종담 기자 rlawhdeka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