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98주년 삼일절 기념행사 지방자치단체, 시민연대에서 개최한다.

0
81

 

(수완뉴스=문화, 청소년)제 98주년을 맞이하는 삼일절에 전국의 지방자치단체와 시민연대 등은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홈페이지,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첫 번째로 강원도에서는 3·1운동을 기념하는 행사로 오전 10시부터 강원대학교 백령 아트센터에서 식전 공연, 강원도 독립만세운동사 낭독한다.

그리고 청소년 극단 ‘무하’의 기념공연, 만세삼창과 3·1절 노래 제창 순으로 기념 공연을 한다고 강원도 공식 블로그는 밝혔다. 참고로 강원대학교는 춘천시에 위치하고 있다.

경상남도 여수시에서도 이순신공원에서 독립유공자 유족, 보훈단체, 지역기관단체, 학교장, 공무원 등 총 20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라고 한다. 여수시는 독립선언서 낭독 등 독립유공자 유족과 유적비를 둘러보는 등의 시간을 가질 계획이라 밝혔다.

또한 서울 광화문에서 매주 토요일에 열리던 촛불집회를 삼일절에 열린다고 언론사, 블로그를 통해 알려졌고 누리꾼들을 통해서도 소식이 전해졌다.

탄핵 심판 변론마감과 비선실세 의혹 특검수사 마무리 등 혼란스러웠던 대한민국이 이제는 안정을 다시 찾아가야할 시점에 서있다.

글 작성, 취재1팀 김동주 (tongjoo@su-w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