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 사회, 세월호] 김동주 기자, 세월호 선체 조사위원회는 오늘 오전 11시, 제 1차 소위원회 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세월호 미수습자 수습 및 유류품 수습 현황, 선체조사 계획, 휴대전화 포렌직 사례 등에 대해 논의하였다.  특히 선조위는 회의에 앞서 세월호 선체에서 발견된 휴대전화 중 2점에 대해서 복원 결과를 받았다.

“드디어 사라진 숫자 1” 세월호 선체에서 발견된 휴대전화에서 전화번호부 4142건 등 데이터 복원

지난 20일부터 24일까지 분석한 A 휴대전화는 255건의 전화번호부와 4142건의 통화목록, 2952건의 문자메시지, 14만2162장의 사진, 8개 영상, 409개의 음성 파일 등을 모바일 포렌식 솔루션을 이용, 분석 복원 한것으로 선조위는 밝혔다.

그 중에서는 지난 2014년 4월 16일 오전 9시 30분부터 수신된 메시지를 읽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고 이 휴대전화는 최종적으로 10시 1분쯤에 작동된 것으로 확인했다.

전자기기 복구를 통해 드러난 자료를 통해 당시 세월호의 상황, 박근혜 이전 정부가 밝히지 않았던 진실 등을 규명할 수 있는 열쇠가 될 것을 기대해 본다. 세월호 선체 조사를 통해 수습되지 않은 희생자들의 유골이 유가족들에게 돌아가기를 기원한다.

[세월호와 관련된 보도사진 2건 다시 보기]

횡성 현천고등학교 1층 교과동에서 4.16 세월호 참사 추모 4주기 기념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작품 : 학생, 교사 공동 작품 (사진=김동주 취재기자)
‘세월호 변호사’로 불리는 박주민 변호사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입문 소감을 밝히고 있다. 박 변호사는 2012년부터 2년간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사무차장을 역임해왔으며, 밀양 송전탑 피해 주민과 제주 강정마을 주민, 쌍용차 해고노동자 등 공권력에 의해 시민의 권리가 훼손되는 현장에 있어왔다. 최근 2년여 간은 세월호 유가족 법률 대리인으로 활동해왔다. 또 2009년 야간집회금지 헌법 불합치 판결, 2011년 차벽 위헌판결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최근에도 물대포 사용에 대한 헌법소원을 제기했었다. 2016.1.25/뉴스1

글= 김동주 취재기자 (tongjoo@su-wan.com)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