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C
Seoul
토요일, 12월 14, 2019
Home 기획 청소년 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들이 보내온 메시지들

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들이 보내온 메시지들

부산여중생 폭행 가해자들이 피해자에 대한 생각을 눈꼽도 하지 않는다. 오히려 자신들의 폭행을 정당화 하려는 의지만 있는 것 같다.

모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들이 보내온 메시지들이 이따금 게재되어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J중앙일간지에서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부산여중생 폭행 가해자 지인으로 보이는 A씨가 “글을 내려달라”는 요구를 하며 “안 내리면 사이버 수사대에 신고하겠다”는 협박까지 하였다.

메시지를 받은 이는 “가해자를 옹호하시는데 제가 왜 내려야 하죠.”라 응수했고 A씨는 “저는 가해자가 아니거든요. 그 X을 때린 것도 아니고, 안내리면 그냥 신고해요.”라는 말만 번복했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MLB파크 캡쳐

본 기자가 입수한 부산여중생 폭행 가해자의 한 메시지에는 “죄송합니다. 잘못했어요. 제발 사진 좀 내려달라” , “제 친구들 사진과 제 사진 좀 내려달라”는 요청에 게시자가 반복적으로 거절하자. “그만하세요.  XX 진짜 반성하고 있다고” 라고 응수했다.

부산여중생 폭행 피해자 母 는 “아이의 얼굴이 심하게 부어올랐다. 폭행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고 증거사진들도 있으나 때리지 않았다고 부인하지 말라” 언론 인터뷰서 밝혔다.

현재 위 메시지가 업로드된 커뮤니티 게시판은 삭제된 상태이다.

부산여중생 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의 사진, 인터넷을 통해 강릉, 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의 신상정보가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청년과 청소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언론.
“취재원과 독자는 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저작권자 (c) 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스크
수완뉴스 편집부 공식 계정입니다.

Must Read

저작권OK 지정 합법 콘텐츠 업체 1,500개 돌파

0
10일 올해 마지막으로 저작권OK 지정 평가위원회가 열렸다. (사진= 한국저작권위원회 제공) 사진=한국저작권위원회 제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