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사회, 인제] 강원도와 강원일보사가 공동 주최하는 제13회 DMZ 평화상 시상식을 10월 31일 화요일, 오전 11시 인제 스피디움에서 개최한다.

DMZ평화상은 세계유일의 분단도인 강원도의 의미와 세계 평화의 상징으로서 역할 등을 재조명하고 한반도는 물론 세계 평화에 기여하기 위해 2005년도에 제정되어, 매년 세계평화 구현에 기여한 개인‧단체등을 선정하여 시상해오고 있다.

올해 DMZ평화상은 교류협력부문 수상자로는-「사단법인 평화삼천」과 -「김영우 해솔직업사관학교 이사장」이 각각 선정되었으며, 「개성공단기업협회」가 특별상을 수상한다.

사단법인 평화삼천(상임대표 곽동철)은 2003년 설립되어 14년여 동안 긴급구호물품 지원, 콩우유 및 두부공장 생산설비 지원, 조선카톨릭교협회와의 교류 등 지속적인 남북교류협력관계를 이어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영우 해솔직업사관학교 이사장은 지난 13년간 통일시대를 대비한 북한이탈 청소년들의 남한사회 정착을 위한 교육사업을 진행해오고 있으며, 특히 2013년도에 춘천지역에 북한이탈청년들을 위한 기숙형직업대안학교인 해솔직업사관학교를 설립‧운영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개성공단기업협회(회장 신한용)는 개성공단의 성공적 정착 및 남북경협발전을 통한 한반도 평화유지에 기여하고, 개성공단 중단이후 피해기업의 경영안정화에 기여한 점을 고려하여 특별상 수상자로 선정하였다.

강원도에서는 “13년간 쌓아올린 DMZ평화상의 가치와 의미가 한반도의 평화와 미래의 통일에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DMZ의 가치를 제고하고 남북교류 및 세계평화 구현에 기여한 개인·단체를 지속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상식에 이어서 개최되는「DMZ 국제평화심포지엄」에서는 ‘동북아시아의 전쟁과 평화’라는 주제로 김명섭 연세대 교수, 첸 주오 중국 중산대 교수, 기미야 다다시 일본 동경대 교수가 주제발표를 한다.

news@su-w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