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대수능]  원래 예정되어 있던 1180개의 시험지구에서 치뤄질 수능시험이 어제 오전 경상북도 포항을 기점으로 발생한 지진여파로 여진이 추가적으로 발생할 수 있어, 수능시험을 보는 수험생들의 안전을 위해 다음주 23일(목요일)로 연기되었습니다.

김상곤 교육부 장관 겸 사회부 총리는 어제시각 8시 기자회견에서 경북 포항의 규모 5.4 지진으로 인해 수능 응시생들이 불안해하지 않고 안전하게 수능이 시행될 수 있도록 2018학년도 수능 시험을 1주일 연기하여 11월 23일(목) 시행하기로 하였습니다.

포항 지역 시험장 총 14교에 대한 전수점검 결과, 포항고, 포항여고, 대동고, 유성여고 등 시험장의 건물에 균열이 발생하였고 예비시험장(포항중앙고)에도 일부 균열이 발생하는 등 그 외 학교도 각종 피해가 보고되고 있다고 합니다.  더욱이, 이후에도 여러 차례 여진(11.15. 16:49, 규모 4.3 등)이 발생하였고, 추가 여진에 대한 우려로 포항 지역 학생들과 시민들이 귀가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교육부는 기존에 차관을 반장으로 운영되던 수능시험 비상 운영 T/F를 부총리로 격상하여 대책회의를 실시하였고, 2018  학년도 수능시험을 1주일 연기한 11월 23일(목)에 시행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참고로 지진 등의 자연재해의 이유로 수능시험이 연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종합보도부 취재전담팀 (부장) 김동주 선임기자 (tongjoo@su-w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