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무현: 두 도시 이야기: Final Cut

간략한 줄거리 요약: 두 개의 도시, 두 명의 무현, 고(故) 노무현 대통령과 그에 대한 시사만화를 그렸고, 2016년 여수 지역 국회의원으로 출마했다가 낙선항한 백무현의 이야기. 영화는 상식이 통하는 나라를 꿈꿨던 이들에 관해 말한다.

지난 7월 15일 부천현대백화점 CGV 5관에서 열린 BIFAN의 GV에서 <무현 두 도시 이야기:Final Cut>이 고(故) 노무현 대통령의 미공개 인터뷰 등 새로운 장면을 포함해 재편집한 버전으로 최초로 공개되었다.

이날 무현: 두 도시 이야기: Final Cut를 관람했던 GV 관객과의 대화 중에서 취재진의 ‘개봉시기를 바꿨으면…’이라는 아쉬움이 없지 않았는지 라는 질문에 한 관객은 ‘노무현 입니다’의 180만 관객…부럽습니다. 그러나 약속했던 개봉관이 열어주지 않았습니다. 알고 보니 청와대에서 요청하여 개봉관이 열어주지 않았다고 합니다. 후회하지는 않지만 (‘노무현입니다’가) 부럽기만 합니다. 라고 답했다.

참고로 이 영화는 지난 8월 개봉되었고 현재는 상영되지 않고 있다.

 

글, 임주영 인턴기자(snreporte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