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강원도 보건환경연구원]  강원도보건환경연구원은 2018년 1월, 눈과 얼음을 테마로 개최되는 강원도내 주요겨울 축제장 4개소(화천, 인제, 홍천, 평창)에 대한 수질위생 안전성을 평가하였다.

평가항목은 총대장균군 및 장내병원성 원인균 5종과 물벼룩을 이용한 생태독성 실험, 그리고 사람의 건강 및 수생태계에 영향을 주는 이화학적 수질 항목 20종에 대해 분석을 실시하였다.

분석결과, 총대장균군은 430~1,800 군수/100ml 이하, 분원성대장균군은 40~44 군수/100ml이하로, 자연형 하천의 낮은 수준을 유지하였다.

설사 및 식중독질환을 유발하는 병원성 원인균(5종)에 대한 확인 실험 결과, 모든 지역에서 “음성”으로 나타나는 등 청정성이 확인되었다.

물벼룩을 이용한 급성 독성실험 결과 생태독성값은 무독성(TU= 0.0)으로, 축제장 수질은 수생태 유해인자로부터 안전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축제장(4개)지점 수질등급은 부유물질(SS), 화학적산소요구량(COD), 총인(T-P) 기준, 매우좋음~좋음(1a~1b) 수준으로 청정한 것으로 평가되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관광객의 건강보호와 청정한 수질을 유지할 수 있도록 축제 종료 후에도 수질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깨끗한 축제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글, 백미영 편집기자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