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강릉시]  강릉시는 2018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환경올림픽 개최를 위해 전기자동차 급속충전시설 45기를 구축 완료하고, 전기자동차 시내버스(전기 저상버스) 4대를 보급해 본격적인 운행을 실시한다.

시는 2018 동계올림픽대회를 환경올림픽으로 승화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 및 한국전력공사와 업무 협약을 통해 강릉시 일원 주민센터, 공영주차장, 마트, 아파트 등 25개소에 전기자동차 급속충전기 30기를 설치했다.

이에 따라 강릉시에는 기존에 설치된 급속충전기 15기를 포함해 총 45기가 운영된다.

그리고, 시에서는 총 14억8천만원의 사업비(국비 6억원, 도비 2억8천만원, 시비 4억4천만원, 자부담 1억6천만원)로 강원도 최초로 전기자동차 시내버스(전기 저상버스) 4대(차량가격 : 3억7천만원/대)를 보급 완료해 동계올림픽 기간 중 운행한다는 계획으로 환경올림픽으로의 면모를 더욱 확고히 다졌다.

또한, 올림픽 기간 중 경기장 주변 노선에 우선 배치해 환경올림픽 도시 이미지를 부각시킬 계획이다.

현재 강릉시에는 139대의 전기자동차가 보급되어 운행되고 있으며, 전국 대비 0.6%, 강원 대비 34%의 전기자동차 보급률을 보이며 강원도에서는 가장 많은 전기자동차가 운행되고 있다.

강릉시 관계자는 “올해에도 고속 승용 전기자동차 100대 보급 등 2025년까지 민간 승용 전기자동차 1,000대, 시내버스 30대 보급 목표를 갖고 친환경 도시로서의 선도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릉시는 전기자동차 시내버스(전기 저상버스) 홍보를 위해 1월 24일 오후 2시 시민, 시의원, 관계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전기자동차 시내버스 시승식’을 가질 계획이다.

 

글, 백미영 편집기자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