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완뉴스=금감원] 금융감독원이 삼성증권에 우리사주 배당 전산오류와 관련하여 적극적인 투자자 피해구제를 요청했다.

그저께 6일 있었던 삼성증권의 우리사주 배당금 전산입력 오류와 관련하여 오전 9시 30분부터 일부 삼성증권 직원이 잘못 입고된 삼성증권 주식을 매도함에 따라 삼성증권 주가가 최저 35,150원(전일 39,800원 대비 4,650원 하락)까지 급락하여 동반 매도한 일부 투자자들의 피해가 예상된다고 6일 보도자료로 말했다.

이와 관련해 금감원은 동 사고와 관련하여 삼성증권의 원인파악, 사후 수습, 직원의 도덕적 해이에 대한 대응, 관련자 문책 등 처리과정에 대해 면밀히 모니터링 할것을 밝혔다.

특히, 이 사고와 관련해 피해를 본 투자자들이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경우 소송 등 불필요한 과정 없이 피해보상이 신속하게 이루어지도록 삼성증권에 요청하겠다고도 말하였다.

향후 삼성증권의 사고처리과정을 보도받아 투자자피해 구제계획의 적정성 여부를 면밀히 살펴본 후 검사실시를 검토할 계획이라고도 하였다.

 

글, 금융감독원 보도자료